메뉴

화성시 “코로나19 극복 착한나눔으로 가능해요!”

 

“작은 힘을 보태고 싶어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시민들의 자원봉사와 후원이 이어지는 가운데 고등학생이 지금까지 모아온 저금통장을 깨서 성금을 보내와 훈훈한 감동을 주고 있다.

 

앞선 19일 관내 홍익디자인고등학교 1학년에 재학 중인 강수지 양은 화성시 향남읍 행정복지센터를 찾아 “뉴스를 통해 코로나19로 어려운 분들을 많이 봤다”며 “조금이나마 힘을 보태고 싶어 저금통장을 깨서 기부하게 됐다”고 성금을 전달했다.

 

성금이 담긴 봉투에는 ‘함께 이겨내요! 코로나19 대한민국 파이팅!’이라고 적혀있어 보는 이들로 하여금 가슴을 뭉클하게 했다.

 

취약계층을 위한 수제 마스크 만들기 행사도 열렸다.

 

20일 화성시 정남면 행정복지센터에서는 이장단 협의회와 새마을 부녀회 총 30명이 합심해 마스크 구매에 어려움을 겪는 어르신과 장애인, 취약계층을 위해 수제 마스크 3천매를 만들어 배포했다.

 

일가족이 코로나19로 확진 판정을 받아 의료기관으로 이송된 후 홀로 남게 된 아이를 위해 반찬 나눔에 나선 음식점도 있다.

 

화성시 병점동 소재 장독대 병점점에서는 자가 격리로 끼니를 해결하기 힘든 아이를 위해 반찬을 기부하고 적십자봉사회가 이를 간식과 함께 배달했다.

 

서철모 시장은 “모두가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함께 고통을 나누고 이웃사랑을 실천해 주시는 시민여러분께 감사함을 전하며 이 위기를 빠른 시일 내에 극복할 수 있도록 시차원에서도 모든 행정력을 동원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