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여기_어때] ㊵용인시_한택식물원

 

[와이뉴스] 2001년 환경부 서식지외 보전기관으로 지정됐다. 비봉산 자락 서쪽 방향에 위치하며 27만㎡ 규모다. 총 9700여 종(자생 2400여 종, 외래 7300여 종) 1000여만 본의 식물과 6490종의 수목유전자원을 보유하고 있다. 동원(East Garden)과 서원(West Garden)으로 나뉘어 36개 테마 정원으로 구성된다. 

 

1979년 개발해 1981년 식물원을 설립했다. 1993년부터 서원을 모체로 동원 개발에 착수했다. 1995년 북경식물원과 상호 교류협약을 체결했으며 1998년부터 본격적으로 식물원을 조성하기 시작했다. 서원은 서식지외 보전 및 연구 재배지역으로 일반인은 관람할 수 없다.  

 


2000년 사회 환원 취지로 재단법인 한택식물원을 설립했다. 2002년 산림청에서 사립식물원 제4호 지정을 받았다. 2002년 중심단지 및 가든센터를 완공하고 2003년 5월 2일 한택식물원으로 정식 개원했다. 2004년부터 식물연구소를 운영하고 있다.


식물원은 가든센터, 사계정원, 허브&식충식물원, 어린이정원, 아이리스원, 원추리원, 자연생태원, 비봉산생태식물원, 무궁화원, 전망대, 월가든, 암석원, 관목원, 숙근초원, 비비추원, 호주 온실, 중남미 온실, 난장이정원, 침상원, 잔디화단, 살랑떠러지정원(구근원), 시크릿가든, 약용식물원, 음지식물원, 남아프리카 온실, 억새원, 덩굴식물원, 중심단지, 야외공연장, 모란작약원, 나리원, 희귀식물원, 수생식물원 등으로 구성돼 있다. 

 


자연생태원은 1000여 종의 자생식물을 각각의 생태 환경을 고려해 식재돼 있다. 허브&식충식물원은 파리지옥, 벌레잡이제비꽃 등 100여 종의 식충식물이 전시돼 있고, 중부지방에서는 노지월동이 되지 않는 허브식물이 있다. 


호주온실은 오스트레일리아 및 뉴질랜드 자생 식물을 전시하고 있다. 코알라 주식 유칼립투스나 소설 '어린왕자'의 바오밥 나무 등 비교적 친근한 식물들이 식재돼 있다. 암석원은 300여 종의 고산 및 고산성 식물들이 식재돼 있는데 국내에서 처음으로 시공된 곳이라고 한다.

 


또 가시오갈피나무, 개병풍, 노랑만병초, 대청부채, 독미나리, 미선나무, 백부자, 순채, 산작약, 연잎꿩의다리, 가시연꽃, 단양쑥부쟁이, 층층둥굴레, 홍월귤, 털복주머니란, 날개하늘나리, 솔붓꽃, 제비붓꽃, 각시수련 등 19종의 보전대상 식물을 증식하고 있다.


이택주 원장은 "식물원은 공원이나 유원지가 아니다. 지금 이 순간에도 우리의 소중한 식물들이 기후변화와 환경파괴, 무분별한 채취와 무관심 속에 사라져 가고 있다. 식물 없이는 동물도 살아갈 수 없듯 식물은 생태계의 기본이다"라고 전한다. 

 


영국 여왕 엘리자베스 2세가 한국을 방문했을 때 꼭 들러보겠다고 하여 머물다 갔다고 한다. 

 

 


-자료참조: 문화체육관광부,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 한택식물원 등
※ 촬영: 2024.05.01.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