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포토 뉴스] "제2의 대장동 사건 즉시 수사 의뢰하라"

 

[와이뉴스] 용인시 은화삼지구 대규모 공동주택단지 개발사업 인허가 과정에서 시청 전 공무원 특혜 의혹이 제기되고, 환경문제가 야기되는 가운데 시민들이 5일 오후 시청 한편에서 피켓 시위를 하고 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