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국토교통부, 한-우크라, 전후 재건사업 협력 구체화

 

[와이뉴스] 국토교통부는 7월 6일 원희룡 장관이 세르기 타루타(Sergiy Taruta), 안드리 니콜라이옌코(Andrii Nikolaienko) 등 우크라이나 의원 2명과 드미트로 포노마렌코(Dmytro Ponomarenko) 주한 우크라이나 대사를 만나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후 도시기능을 상실한 마리우폴市 등 우크라이나 재건사업 협력방안에 대해 긴밀하게 협의하였다고 밝혔다.


면담에 앞서 정부는 7월 4일부터 이틀간 스위스 루가노에서 개최된 “우크라이나 재건회의”에 외교부 2차관, 국토교통부 해외건설정책과장 등으로 구성된 대표단을 파견하여 우크라이나 재건사업에 대한 한국 정부의 참여 의지를 표명한 바 있다.


이번 원희룡 장관과 우크라이나 의원단 간 면담을 통해 우크라이나가 스위스 루가노 회의에서 발표한 7,500억불 규모의 전후 우크라이나 재건사업에 대한 우리 기업들의 참여가 확대될 것으로 전망되며, 이를 통해 한국과 우크라이나 협력이 더욱 견고해 질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면담을 위해 방한한 세르기 타루타 의원은 “러시아 침공으로 마리우폴 시내 주택 1만 2천 채가 전소되고 기반시설의 95%가 파괴되어 전후 새로운 도시 건설이 절실하다”라고 강조하며,이를 위해 한국 정부와 기업들이 그간의 전후 복구와 신도시 개발 경험을 살려 새로운 표준으로 마리우폴市 재건을 담당해 줄 것을 제안하였다.


이에 원희룡 장관은 “우크라이나 국민들이 전쟁으로 인해 겪고 있는 고통과 아픔에 공감하며, 한국 정부는 우크라이나 정부와 함께 마리우폴市 등 우크라이나 재건을 위해 적극 노력하겠다”면서, 특히, “한국은 세계에서 드물게 국제사회 지원을 얻어 전쟁의 참화에서 단기간 내 성공적으로 재건한 국가로서 이러한 경험을 우크라이나 재건을 위해 적극 활용하겠다”라고 강조하였다.


원희룡 장관은 면담 종료 후, 현재 추진 중인 이라크 재건사업 경험을 기반으로 국토부가 업계, KIND 등 공기업 간 긴밀한 협조체계를 구축하여 우크라이나 재건사업에 선도적으로 참여할 것을 지시하였다.


이와 관련하여 국토교통부는 7월 중에 정부・공기업・업계 합동으로 “우크라이나 재건협의체”를 구성하고 우크라이나 정부와 협력 네트워크를 구축하여 재건사업에 역량을 집중해 나갈 계획이다.


한편, 우리 업계는 알 포 신항만 공사(2,625백만불 규모), 바그다드 경전철 사업(약 25억불 규모), 바스라 해수처리시설 사업(약 30억불 규모) 등 이라크의 전후 재건사업에도 적극 참여하고 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