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양길순 시인 두 번째 시집 '메소포타미아에 핀 꽃' 출간

'꽃의 연대기(2012)' 이어 십 년 만 ‥ "서정과 사색 만남이 글의 절반"

 

[와이뉴스] 현 오산시문학회 회장 양길순 시인이 '꽃의 연대기(2012)'에 이어 십 년 만에 두 번째 시집 '메소포타미아에 핀 꽃'을 출간했다. 시집에는 70여 시가 계절별로 나눠 수록됐다. 


양길순 시인은 1996년 문예사조로 등단해 한국문인협회, 담쟁이문학 회원 등으로 활동해왔다. 
이원규 문학평론가는 작품해설에서 "'메소포타미아에 핀 꽃'은 시로 쓴 시론(詩論)이다. '간절히 마음 모은 기다림' 끝에 '꽃잎'이 벙글고 인내로 빚어지는 게 시詩"라고 했다. 


양길순 시인은 "첫 시집 출간 때도 그랬지만 책을 내야 한다는 조급함은 전혀 없었다. 오히려 지인이나 가족들이 발행을 독려했다"며 "커피를 마시면서 읽으신다는 분도 계시고, 시를 읽으면서 마음이 평화로워진다는 말씀을 많이 들었다. 서정과 사색의 만남이 글의 절반"이라고 전했다. 


평소 SNS에 글과 사진을 올리며 사람과 자연에 관한 깊은 사색과 서정, 통찰을 보였던 양 시인은 "그것들이 이번 시집의 절반이라고도 할 수 있다"고 했다. 이어 "앞으로도 자연과 사람 사이의 사랑을 다룬 글들을 선보이게 될 것"이라고 했다. 


이번 시집에서는 초등학생이 된 손자들에 관한 할머니의 마음을 담은 글도 보인다. 시인의 부군(夫君)은 함께 잠자리채를 들고 들로 나가 손주들에게 정겨운 추억을 심어주기도 한다고. 그들에게 '꽃을 만져보게 하고 흙을 밟으며 서동의 들길을 함께 걷'게 하고 싶은 시인의 마음이 오롯이 담겼다.


시인은 "시집을 읽으면서 얼마나 꽃들과 자연을 사랑하는지를 새삼스레 돌아보게 된다"고 SNS를 통해 밝힌 바 있다. 

 


꽃은 얼마나 더 꽃이었을까

 

해 질 녘 길섶에서 만난 두 송이 꽃
가을꽃은 거의 지고 없는데 
마른 풀 사이에 곱게 피었다
눈길 주는 이 없는 호젓한 산길에
외롭게도 피었다
가던 길 멈추고 바라 볼 만큼 예쁘다
늦게 핀 사연 있는 걸까

 

그날 이후
꽃들은 얼마나 더 꽃이었을까. 

 

- 양길순 <메소포타미아에 핀 꽃> 중에서 -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