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후원하기

수원남부서 북 이탈주민에 긴급생계지원금

 

수원남부경찰서(서장 오문교)와 보안자문협의회(회장 유정만)는 앞선 21일 수원남부경찰서 강당에서 코로나19 장기화로 생계에 어려움을 겪는 북한 이탈주민에게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북한이탈주민 긴급생계지원금 전달식’을 가졌다.

 

이번 행사는 코로나19로 실직과 수입감소 등으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북한이탈주민의 안정적인 사회정착을 위해 추진된 것으로 수원남부경찰서는 보안자문협의회의 지원을 받아 위기가정 5세대를 선정해 1세대당 30만 원 총 150만 원의 지원금을 전달했다.

 

수원남부경찰서와 보안자문협의회는 앞선 3월에도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북한이탈주민에게 마스크 및 손소독제 등 150만 원 상당의 물품을 전달한 바 있다.

 

오문교 수원남부경찰서장은 “코로나19로 상황이 어려울 때 북한이탈주민이 사회에 빨리 정착할 수 있도록 더욱 많은 관심을 가져야 할 필요가 있다”며 “앞으로도 북한이탈주민 정착지원에 보안자문협의회 등 유관기관과 협조를 이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번 행사에 도움을 준 보안자문협의회 유정만 회장과 김민준 사무국장에 감사장을 수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