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후원하기

수원남부서 골든타임 심폐소생술로 시민 생명 구호

평상시 받은 CPR 교육 위급 상황에 많은 도움

 

수원남부경찰서(서장 오문교) 인계파출소에서 귀가 중 의식을 잃고 쓰러진 20대 여성을 심폐소생술을 실시해 생명을 구해냈다.

 

화제의 주인공은 인계파출소 순찰2팀 김병서 경장으로 김 경장은 앞선 13일 오전 8시 25분경“인계동 노상인데 길 가던 여성이 갑자기 쓰러졌다”는 행인의 112신고를 받았다.

 

112순찰 중이던 김병서 경장 등 4명은 신속히 현장에 출동해 길에 쓰러진 여성을 발견하고 흔들어 깨웠으나 의식이 없고 호흡이 없는 것을 확인하고 즉시 응급조치에 들어갔다.

 

업무를 분담해 1명은 말려 들어간 혀를 잡아당겨 펴면서 기도를 확보하고 1명은 평상시 교육 등을 통해 배운 데로 신속히 심폐소생술을 실시했다고 한다.

 

 

2분여 정도 실시했을 때 바람이 좁은 곳으로 들어가는 듯한 소리를 내며 눈을 껌뻑였으나 다시 의식을 잃어 구급차 도착 시까지 10여 분간 심폐소생술을 계속 실시했으며 이러한 노력으로 대상자는 의식을 회복한 상태에서 119구급차를 이용 신속히 병원으로 이송됐고 병원 진료 결과 신속한 조치로 생명 등에 이상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김병서 경장은 “평상시 받은 CPR(심폐소생술) 교육이 위급한 상황에서 많은 도움이 됐다. 교육의 중요성을 다시 한번 실감하는 계기가 됐고 무엇보다도 여성이 큰 탈 없이 안전하다는 소식에 가슴을 쓸어 내렸다. 앞으로도 국민의 안전과 생명을 지키고 보호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