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후원하기

“한반도 평화통일로 가는 길 6.15공동선언과 남북선언 이행하는 것!”

6.15안산본부 6.15공동선언 발표 20주년 기자회견

 

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 안산본부(이하 6.15안산본부)는 6.15공동선언 발표 20주년을 맞아 15일 오전 상록수역 광장 안산 평화의 소녀상 앞에서 기자회견을 했다.

 

기자회견을 주최한 6.15안산본부 강신하 상임공동대표는 “탈북단체들이 2019년 10여 차례, 올해 들어 3차례 대북전단 살포했고 우리 정부는 이를 방치했는데 이것은 군사분계선 일대에서 전단 살포를 비롯한 모든 적대행위를 금지한 4.27판문점 선언 위반”이라며 “이렇게 가다가는 6.15공동선언발표 이전의 시기로 회귀할 수도 있다”고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이제 시민들이 남북 평화통일을 위해 나서야 한다. 우리 정부가 미국의 눈치 보는 수동적 위치에서 벗어나 평화통일의 주체로 나서야 한다”며 “6.15공동선언과 4.27판문점선언의 실천을 통해 평화통일의 길로 반드시 가야 한다”고 했다.

 

 

다음으로 민주노총 안산지부 윤민례 통일위원장은 “통일의 이정표, 6.15 공동선언이 20주년이 됐지만 현재 남북관계는 오히려 그때보다 후퇴했다고 보인다”며 “그 이유는 바로 대북 적대동맹인 한미동맹이 살아있기 때문”이라고 비판했다.

 

윤 위원장은 “여전히 한미 합동 군사훈련은 계속되고 있고 미국은 막대한 무기를 들여 한국군을 공격형 군대로 전환시키고 있는데 문재인 정부는 여기에 천문학적인 자금을 쓰고 있다”며 “이제는 6.15로 돌아가야 할 때다. 그러자면 한미동맹부터 청산해야 할 것”이라고 했다.

 

청년의 입장에서 발언한 안산새사회연대 일:다 윤유진 교육팀장은 “정상적인 나라에 살고 싶다. 70년 동안 전쟁상태가 유지되고 있는 나라, 국민의 절반이 군대에 징집되는 나라, 국토의 중앙이 철조망으로 막혀있고 누구도 넘어갈 수 없는 나라에 살고 싶지 않다”며 “이러다 한반도가 영구 분단이 되면 그 손해는 이 땅을 살아갈 청년들과 미래 세대가 모두 짊어져야 한다”고 했다.

 

이어 “6.15와 4.27 남북공동선언이 정책과 제도로 이행될 수 있도록 국회 비준하고 남북 대화에 나서야 한다”고 했다.

 

6.15안산본부는 기자회견문을 통해 “한반도 평화와 통일로 가기 위해서 6.15공동선언과 10.4선언, 판문점선언, 평양공동선언을 반드시 이행할 것, 우리 민족의 운명은 우리가 결정하는 원칙을 지키기 위해서 미국은 퇴장하고 남과 북 정상은 다시 만날 것”을 촉구했다.

 

6.15안산본부는 2005년 결성 이후로 매년 6월 15일을 맞아 안산시민통일걷기대회 등 시민참여 대중 행사를 진행해 왔으며 올해는 코로나19의 여파로 진행하지 못했다. 6행시 공모전, 615공동선언 낭독 챌린지, 동시다발 피켓팅, 카드뉴스 발행 등 온라인 사업으로 대체해 시민들이 참여할 수 있도록 했다고 전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