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세월호 참사 진상규명 7주기까지 이행해야”

4.16국민연대 21대 총선 당선자와 간담회

 

세월호참사 진상규명을 촉구하는 간담회가 열렸다. 4.16국민연대와 (사)4.16가족협의회*는 앞선 18일 목포신항 세월호 선체 앞에서 더불어민주당 21대 초선 당선자들과 세월호참사 진상규명과 책임자처벌 사안 등을 논의했다.

 

이 자리에서 세월호 유가족들은 “진실을 밝히는 한 줄기 빛이 돼 달라”고 주문했고 초선 국회의원들은 “7주기까지 실질적인 진상규명을 위해 진심으로 최선을 다하겠다”는 다짐을 전했다.

 

 

간담회에서 4.16국민연대는 다음과 같은 사항들을 초선 의원들에게 요구했다. △진상규명 및 책임자처벌이 여전히 지지부진한 책임이 국회에 가장 크게 있다는 것을 고백하고 반성하는 것 △초당적 세월호참사 진상규명 특별위원회 구성 및 모든 정당이 이 위원회의 결정을 당론으로 받아들여 세월호참사 진상규명 뒷받침 △봉인된 대통령기록물 공개결의 △청와대 국정원 군 등 정부가 보유하고 있는 세월호참사 관련 기록, 증거 모두 공개 △수사권 부여, 조사인원 확대, 조사기간 연장하는 사회적참사 진상규명 특별법 개정 △피해자구제지원특별법(김관홍법) 개정 △생명안전기본법 제정 △4.16생명안전공원과 세월호보존 지원 등이다.

 

 

청와대에는 △세월호참사 진상규명, 책임자처벌 약속을 세월호참사 7주기까지 이행 △대통령이 책임지고 피해자가 참여하는 조사 수사 방안 즉시 마련 △국정원 군 등 정부가 가진 세월호참사 관련 기록 증거 모두 공개 등을 요구했다.

 

4.16국민연대는 “4.16세월호참사의 진실을 밝히고 일상이 안전한 대한민국을 만들어가는 '일하는 21대 국회'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 4.16국민연대와 (사)4·16가족협의회 : 4월16일의약속국민연대/ 사단법인 4·16세월호참사 진상규명 및 안전사회 건설을 위한 피해자가족협의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