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이 한 편의 영화] 11년 공들여 키운 아들이 알고 보니 남의 자식?

피를 팔아 남의 새끼 살리는 낳은 정보다 무서운 기른 정 그린 영화
하루아침에 ‘종달새’ 된 아버지의 부정을 그린 영화 ‘허삼관’

 

십일 년간 공들여 키운 자식이 알고 보니 남의 새끼였다? 하루아침에 ‘종달새’ 아빠 된 허삼관. 자신의 피를 팔아 남의 자식 병을 고치는, 낳은 정보다 기른 정이 진하다는 내용을 그린 영화 ‘허삼관’을 소개한다.

 

영화의 주요 등장인물로는 허삼관 허옥란 일락이 이락이 삼락이 등이 있다. 허삼관과 허옥란은 결혼한 부부이며 일락 이락 삼락은 순서대로 아들 세 명이다. 첫째 아들 일락이가 열한 살이 되던 해 아버지 허삼관(하정우)은 그 아이의 진짜 아버지가 사실은 허옥란(하지원)의 첫사랑 하소용의 아들이라는 것을 알게 된다. 하루아침에 종달새 아빠 된 허삼관 그날부터 그는 일락이를 아들 취급하지 않고 만두도 이락 삼락이 두 아들과만 먹으러 가며 삐친 티를 팍팍 낸다.

 

속 깊은 일락이는 행여 어머니의 마음이 상할까 웃으며 대응하기도. 동네 사람들은 허삼관을 만나면 “아, 자네가 그 종달새인가?”라고 말하기도 한다. 종달새는 뻐꾸기가 자신의 둥지에다 낳은 알을 부화시키고 먹이도 준다고 해서 생겨난 별명.

 

일락이의 친부 하소용이 어느 날 병에 걸리고 민간 신앙을 통해 병을 고치려는 하소용의 부인은 일락이의 미래를 위시해 그를 양자로 맡기로 한다. 하소용의 치료를 위한 굿을 하는 동안 마음이 쓰였던 허삼관은 하소용의 집으로 아들 일락이를 보러 가고 일락이는 사라져 가는 허삼관에게 “아버지 가지 마세요, 아버지 돌아오세요”라는 주문을 왼다. 원래 이 주문은 의식을 잃고 쓰러진 하소용에게 해야 하는 말이었다. 결국 마음을 돌린 허삼관은 일락이를 다시 데려오고 이때부터 진짜 사건은 펼쳐진다. 갑자기 일락이가 쓰러진 것. 큰 병에 걸린 일락이를 위해 동분서주하며 급기야 자신의 피를 팔기에 이르는데. 이때만 해도 피를 한 번 팔아 얻는 돈이 반 년치 급여보다 많았다고. 또 남성들은 자신의 건장함을 과시하기 위해서라도 피를 팔기도 했다고 한다.

 

이 영화의 원작은 중국 작가 위화의 장편소설 ‘허삼관 매혈기’다. 실질적으로 허삼관이 피를 파는 내용이니 매혈기(賣血記)가 붙는 게 맥락상 더 적합하기도 하나 영화로는 ‘허삼관’이라고 한다. 하정우 하지원 이경영 윤은혜 김영애 조진웅 등의 출연진 외에도 일락 이락 삼락의 아역 배우들의 연기도 일품. 특히 낳은 정보다 기른 정이라는 선택을 한 허삼관을 보며 진정한 가족의 의미가 무엇인지 생각해보게 하는 영화라고 할 수 있다.

 

누리꾼들은 “가족의 따뜻함을 느낄 수 있는 영화” “요새 기분이 울적했는데 조금이나마 위로받은 것 같아서 기분이 좋아진다. 진짜 훈훈해서 마음 따뜻해지는 영화!!! 또 역시 눈물도 흘리고 나왔다” “믿고 보는 하정우!! 의심할 여지가 없는 좋은 영화” 등의 반응을 보였다. 특히 “그저 런닝만 입어도 예쁜 하지원” 등 의상으로도 가려지지 않는 하지원의 미모를 극찬하는 내용도 다수였다.

 

하정우 감독 하정우 주연의 영화 ‘허삼관’. 남의 자식이라고 매몰차게 했던 일락이를 위해 자신의 피를 아낌없이 파는 아버지 허삼관을 보며 우리네 서민들 삶의 이야기, 자식을 위해 희생하는 아버지의 마음을 여실히 볼 수 있는 영화라고 단언한다. 눈물과 웃음은 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