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시흥시 월곶지구 공공미술 프로젝트

경기문화재단 공공예술 기획사업

 

2019년 시흥시(시장 임병택)와 경기문화재단 지역문화교육본부(대표이사 강헌)는 시흥시 월곶지구 물량장 인근 해안산책로에 가로 5.5m, 세로 6.8m의 대형 공공미술 작품을 제작 설치했다. 작품 ‘달꽃 (Promi Rose=Promise Rose)’은 ‘시흥시 월곶포구의 갯골에 비친 달빛(=윤슬)’을 주제로 기획됐다. 일반적인 공공미술 작품이 지역의 상징성과 조형미를 위해 제작된 것에 비해 시흥시 월곶지구 공공미술은 지역주민이 필요한 것과 바라는 것을 직접적으로 대입한 작품이라는 것이 특징이다.

 

일반적인 공공미술 작품은 예술적 가치와 조형미에 중점을 두고 작가 중심의 창작성을 기반으로 한다. 시흥시 월곶지구 공공미술은 시작부터 지역주민들의 의견과 기획의도를 적극적으로 반영했다. 총 3회에 걸친 주민자치위원회 회의와 설명을 통해 주민들이 원하는 형태와 기능을 부합했으며 작품 제목도 주민 의견을 그대로 반영했다. ‘달꽃’은 월곶포구에 피어나는 꽃으로 누구나 즐기고 공유할 수 있는 의미를 담고 있으며 영문 ‘Promi’는 ‘Promise’의 약자와 ‘Rose’, ‘장미꽃’이라는 합성어다. 의역하면 ‘만남을 위한 약속의 꽃’을 상징적으로 나타낸 것이다.

 

 

경기문화재단은 시흥시 월곶동 주민 의견을 반영해 특정 개인 작가를 선정하지 않았으며 경기문화재단 역량을 바탕으로 기술적 부분과 디자인, 안전성 검토를 진행했다. 기존 공공미술이 작가를 중심으로 주민의견을 반영해 개인주도적인 작품을 제시하는 것이라면 시흥시 월곶지구 공공미술은 주민과 문화예술 전문기관이 함께 만들어낸 프로젝트다.

 

시흥시 월곶지구 공공미술 ‘달꽃’은 주민편의를 위한 두 가지 기능을 가지고 있다. 해안 산책로에는 마땅한 그늘막이나 휴게공간이 존재하지 않는다. 이를 위해 첫 번째로 주민과 방문객을 위한 대형 그늘막 기능이 갖춰져 있으며 일조시간에 따라 자동으로 그늘막이 펼쳐지는 기능을 가지고 있다.

 

두 번째 기능은 주민들의 편의를 위한 자동제어 시스템이다. 작품의 그늘막은 풍속 감응 센서를 부착해 돌발적인 강풍이나 해풍에 자동으로 그늘막이 접히게 된다. 이 기능은 작품을 관리하는 주민과 관리자의 편의성을 고려한 것이다. 또 야간 관람과 휴게공간을 위한 조명기능은 어두운 산책로에 달빛을 감상할 수 있는 분위기를 조성해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