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경기남부청 전국 최초 우리동네 시민경찰의 날

500인 시민영웅 우리동네 시민경찰
성범죄자 검거 도운 여성 3명 등 5명 시민경찰 추가 선정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23일 오후 경기남부경찰 5층 강당에서 올해 우리동네 시민경찰로 선정된 시민들과 이들로부터 도움을 받은 시민, 경찰 등 200여 명이 참석해 우리동네 시민경찰의 날 행사를 진행했다. 지금까지 경찰은 10월 21일 경찰의 날을 기념했지만 시민들과 함께 시민경찰의 날을 진행한 사례는 없다.

 

행사에는 우리동네 시민경찰, 가족 등 지인, 도움 받은 시민, 도움 받은 경찰관, (불법촬영 예방)빨간원 캠페인 대학생 서포터즈 경찰서 홍보담당 경찰관, 기타 내빈 등이 참석했다.

 

 

경기남부경찰청은 앞선 4월부터 공동체 치안을 활성화하기 위해 범인검거, 사고예방 및 인명구조, 범죄예방에 기여한 시민들을 우리동네 시민경찰로 선정해 포상하고 경찰 흉장 모양의 배지를 수여하고 있다. 지금까지 500명(10월 21일 기준)이 우리동네 시민경찰로 선정됐다. 7월에는 우리동네 시민경찰의 효과가 알려지면서 경찰청에서 전국 경찰관서로 확대 시행 중이다.

 

경찰은 앞선 4월 12일 광명에서 금은방 귀금속 절도범을 붙잡은 고등학교 축구 선수 우의기 군을 우리동네 시민경찰 1호로 선정했다. 이후 교통사고 현장에서 생명을 잃을 뻔한 운전자를 구조한 시민들, 초등학생이 모는 차량을 본인의 차량으로 막아 대형교통사고를 예방한 대학생, 인근 초등학교로 번질 뻔한 화재를 진화한 어머니폴리스, 200여 미터를 추격해 어린이 성추행범을 검거한 경찰고시 준비생, 새벽시간 부천의 한 도로에서 발생한 부축빼기 절도범을 검거하는데 도움을 준 시민, 어린이 교통안전을 위해 10여 년 동안 초등학교 앞에서 교통지도를 하시는 80대 어르신 등 지역의 안전을 위해 힘쓰는 많은 시민들이 우리동네 시민경찰로 선정됐다.

 

 

이날 행사는 우리동네 시민경찰로 선정된 시민들에게 감사를 표하고 공동체 치안의 중요성을 되새기는 시간으로 구성됐다. 먼저 시민경찰들의 활약상을 담은 영상을 시청했고, 이후 간담회 자리에서 시민경찰들로부터 도움을 받은 경찰관들과 시민들의 감사 인사가 이어졌다.

 

우리동네 시민경찰 1호 우의기 군은 “당연히 해야 할 일이었고 제가 아닌 누구라도 범인을 쫓았을 것이다. 만약 다음에도 이런 일이 눈앞에 펼쳐진다면 제 선택은 오직 하나뿐”이라고 했다.

 

4월 분당에서 의식을 잃고 교통사고를 냈다가 인근을 지나던 시민들에 의해 구조된 성모 씨는 “위험한 상황에서 그냥 갈 수도 있었는데 부상까지 입어가며 도움을 준 김휘섭 씨와 길요섭 씨에게 다시 한 번 감사하고 본인도 남을 도울 수 있다면 도움을 주고 싶다”고 했다.

 

 

경찰은 이날 추가로 우리동네 시민경찰 5명을 선정해 포상했다. 성범죄자 검거에 기여한 여성 3명과 화재 현장에서 인명구조를 도운 시민, 보이스피싱 범죄를 예방한 택시 기사가 그 주인공이다.

 

우리동네 시민경찰로 선정된 한모 씨는 8월 14일 병점에서 평택으로 향하는 전철 안에서 여고생을 추행하는 한 남성을 신고해 경찰이 성범죄자를 검거할 수 있도록 도왔다. 임모 씨는 8월 26일 지하철을 타고 영등포 쪽으로 이동 중 옆자리에서 맞은편에 앉아있는 여성을 불법으로 촬영하는 남성을 남자친구인 고모 씨와 같이 경찰에 신고해 검거될 수 있도록 도왔다. 임 씨의 남자친구는 부천소사경찰서에 근무하는 현직 경찰관이다. 김모 씨는 음식점 내 화장실에서 여성을 훔쳐보고 도주한 한 남성의 인상착의를 기억했다가 경찰에 신고해 검거될 수 있도록 도왔다.

 

 

보이스 피싱 피해를 예방한 택시기사 강모 씨는 승객이 누군가와 전화하는 내용을 듣고 보이스피싱을 의심, 인근 안양 박달지구대를 찾아 신고해 승객의 범죄 피해를 막았다. 정모 씨는 6일 수원시 팔달구 다세대주택에서 불이 났을 때 건물 외벽에 사다리를 놓아 거주하던 주민들이 안전하게 대피할 수 있도록 도왔다.

 

경찰은 지금까지 선정된 시민경찰들 중 우의기 군, 김휘섭 씨, 박다영 씨를 명예경찰(순경)로 위촉했다. 박 씨는 5월 26일 경기도 광주시에서 위험하게 차도를 걷는 치매할머니를 안전한 장소로 옮기고 맨발인 할머니에게 자신이 신던 신까지 벗어 신겨주며 경찰에 신고해 가족을 찾을 수 있도록 도왔다. 당시 이러한 행동이 한 시민에 의해 목격되고 SNS에 올라 화제가 됐다. 이들은 앞으로 경찰과 함께 시민들의 공동체 치안 참여를 홍보할 예정이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한국경찰연구학회장 황의갑 경기대 교수는 “공동체 치안으로 불리는 지역사회경찰활동이 지역사회의 유대감과 자율적 치안 능력을 높일 수 있다”며, “우리동네 시민경찰이 공동체 치안환경 조성에 큰 기여를 한다”고 했다.

 

경기남부경찰청장(치안정감 배용주)은 “경찰이 곧 시민이고 시민이 곧 경찰이라는 말처럼, 경찰의 힘은 시민들의 지지로부터 나온다”며 “가장 안전한 경기도를 만들기 위해 시민들을 치안의 파트너로 삼아 공동체 치안이 활성화 되도록 하겠다”고 했다.

 

경찰은 이날 시민경찰로 선정된 시민들의 사연을 묶어 수필집을 발간했다. 앞으로 매년 경찰의 날을 전후해 우리동네 시민경찰의 날을 기념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