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후원하기

새만금 그린수소 생산 협력지구 업무협약 체결

URL복사

예비타당성 조사 연구 협력 및 그린수소 산업 육성 지원 약속

 

[와이뉴스] 새만금개발청은 1월 19일 전라북도, 군산시와 5개 기업이 참여한 가운데 ‘새만금 그린수소 생산 클러스터(협력지구)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협약식에는 양충모 새만금개발청장, 송하진 전북도지사, 강임준 군산시장을 비롯해 한국수력원자력, 두산중공업, 현대로템, 린데코리아, 한국특수가스 등 기관기업 대표들이 참석해 협력 의지를 다졌다.


이로써, 작년 2월 1차 업무협약(22개 기관·기업) 체결에 이어, 이번 추가협약을 통해 참여 기관·기업이 총 27개로 늘어났다.


이번 업무협약은 ‘새만금 그린수소 생산 클러스터 구축을 위한 예비타당성 조사 연구’ 사업의 성공적 추진을 위한 것으로, 조사 단계에서부터 상호 긴밀한 협력체계를 구축하는 것을 골자로 한다.


그 외에, 새만금 수소산업 진흥을 위한 선도적 역할 수행, 다각적인 협력사항 발굴 및 추진 등 포괄적인 내용을 담고 있다.


업무협약에 참여한 기관과 기업들은 새만금을 중심으로 그린수소 산업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기로 했다.


그린수소 생산 클러스터는 이산화탄소 배출이 없는 친환경 수소를 생산저장운송 및 활용하는 거점으로 조성할 계획이며, 2019년 12월 산업부의 수소융복합단지실증사업 예비타당성 조사 연구과제로 선정되어 기재부 신청을 앞두고 있다.


새만금개발청은 그린수소 생산 클러스터를 성공적으로 구축하기 위해 용지를 제공하는 등 밀착 지원할 예정이며, 참여 기관·기업 간 유기적인 협력을 통해 사업의 추진동력이 더욱 강화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양충모 새만금개발청장은 “새만금은 그린수소 생산 클러스터 조성을 통해 기후변화 위기에 선도적으로 대응해 나갈 것이다.”라면서, “RE100(100% 재생에너지 전력을 사용하는 기업 캠페인) 등과 연계하여 세계적인 기업의 투자를 유도하는 핵심동력으로 활용해 나가겠다.”라고 강조했다.


송하진 전북도지사는 “탄소중립 친환경 사회로의 이행을 위해서는 친환경에너지인 그린수소 산업 육성이 필수적이다. 전북과 새만금이 그린수소 산업의 중심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클러스터 구축에 필요한 행정재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라고 밝혔다.


강임준 군산시장은 “세계적인 기후 위기 극복을 위한 에너지 전환에 유연하고 선제적으로 대응하여 군산과 새만금이 미래 친환경에너지인 재생에너지와 수소산업의 거점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