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후원하기

경기필 앤솔러지 시리즈Ⅵ <러시안 나이트>

URL복사

러시아 작곡가의 소규모 작품을 들을 수 있는 특별한 기회

 

[와이뉴스] 경기필하모닉오케스트라가 11월 14일 오후 5시 고양아람누리음악당, 15일 오후 5시 롯데콘서트홀에서 앤솔러지 시리즈VI <러시안 나이트>를 공연한다.

 

<러시안 나이트>에서는 프로코피예프와 쇼스타코비치, 두 러시아 거장의 작품을 연주한다. 통상 러시아 작곡가라 하면 주로 대규모 편성의 작품을 떠올리지만, 이번 무대는 평소와 다르게 소규모 작품으로 구성했다. 마시모 자네티의 지휘로 프로코피예프 교향곡 1번 ‘고전’, 쇼스타코비치 피아노 협주곡 2번(협연 조재혁), 쇼스타코비치 교향곡 9번을 연주한다.

 

프로코피예프의 7개 교향곡 중에서 가장 사랑 받는 1번 ‘고전’은 하이든의 교향곡을 패러디한 것처럼 들리지만 곳곳에 작곡가 특유의 재치가 표현된 매력적인 작품이다. 이어서 연주될 쇼스타코비치 피아노 협주곡 2번은 아들의 음악학교 입시 시험을 위해 쓴 작품으로 옥타브를 연속해서 사용하였으며, 비교적 단순하고 명료하다.

 

2부는 쇼스타코비치 교향곡 9번이 연주된다. 쇼스타코비치가 남긴 15편의 교향곡 중 간결하면서도 짜임새 있는 걸작 9번 교향곡은 평소에 쉽게 접할 수 없기에 이번 공연은 흔치 않은 기회가 될 것이다. 쇼스타코비치는 9번 교향곡에 대해 “작고 즐거운 분위기이다. 비평가들은 이 곡을 공격하겠지만 음악가들은 즐기며 연주할 것”이라고 말했다.

 

프로코피예프와 쇼스타코비치는 나란히 옛 소련을 대표하는 작곡가로 거론된다. 그러나 두 작곡가의 삶은 다소 상반된다. 프로코피예프는 1917년 러시아 혁명 정부가 들어선 뒤 망명의 길을 선택했고 1936년 귀국할 때까지 미국과 유럽을 오가며 활동했다. 반면 쇼스타코비치는 조국에 머무르며 평생 감시와 견제를 받았으며, 권력자의 입에 맞는 작품을 쓰기도 했다.

 

취임 이후 다양한 스펙트럼의 레퍼토리를 소화하며 호평을 얻은 마시모 자네티와 그가 지휘하는 경기필하모닉오케스트라가 러시아 음악을 어떻게 풀어낼지 기대된다.

 

 

■ 공연개요

- 일 시 : 2020. 11. 14(토) 17:00 / 11. 15(일) 17:00

- 장 소 : 고양아람누리 아람음악당 / 롯데콘서트홀

- 지 휘 : 마시모 자네티

- 협 연 : 피아노 조재혁

- 연 주 : 경기필하모닉 오케스트라

- 공연시간 : 약 120분

- 티켓가격 : 고양 1만원~4만원, 롯데 1만원~6만원

- 문 의 : 031-230-3321

 

 

■ 프로그램

프로코피에프 교향곡 1번 ‘고전’ Sergei Prokofiev Symphony No.1 'Classical' in d minor, Op.25 쇼스타코비치 피아노 협주곡 2번(협연 조재혁)

Dmitri Shostakovich Piano Concerto No.2 in F Major, Op.102

 

쇼스타코비치 교향곡 9번

Shostakovich Symphony No.9 in E Flat Major, Op.70

 

 

■ 프로필

지휘 마시모 자네티

마에스트로 마시모 자네티는 세계 최고의 오페라 하우스 및 콘서트홀에서 활약하며 국제적으로 명성을 쌓아가고 있다. 마시모 자네티는 2018/2019년 시즌부터 경기필하모닉 오케스트라의 음악감독을 맡고 있다.

 

18/19시즌 서울을 비롯한 한국의 주요 도시에서 여러 차례 공연이 예정되어 있으며, 리리코 디 칼리아리 극장에서 교향악 연주 및 여러 오페라, 베를린 슈타츠오퍼와 <라 트라비아타>를 공연한다. 또한 베를린 방송 교향악단, 슈타츠카펠레 드레스덴, 요미우리 니폰 심포니 등을 지휘할 예정이다. 최근에는 로스트로포비치 페스티벌에서 모스크바 러시아 국립 오케스트라와 데뷔 무대를 가졌으며, 북경 국가대극원 오케스트라와 <돈 파스콸레>를 공연했다.

 

벨기에 플레미쉬 오페라단의 음악 감독을 역임했으며 라 스칼라 극장, 드레스덴 젬버 오퍼, 뮌헨 바이에른 슈타츠오퍼, 베를린 슈타츠 오퍼, 시카고 리릭 오페라, 코번트 가든 로얄 오페라 하우스, 바스티유 파리 국립 오페라, 플로렌스 오페라 페스티벌 극장, 로마 국립 오페라 극장, 볼로냐 시립 극장, 토리노 왕립극장, 샌프란시스코 오페라, 샌디에고 오페라, 왕립 스웨덴 오페라, 호주 시드니 오페라 하우스, 바르셀로나 리세우 극장, 스페인 빌바오 오페라 등 세계 유명 오페라극장에서 객원 지휘했다.

 

마시모 자네티는 관현악 지휘자로서도 명성이 높다. 체코 필하모닉, 바이마르 슈타츠카팔레, 베를린 콘체르트하우스 오케스트라에서 정기 공연을 해왔으며, 밤베르크 교향악단, 슈투트가르트 방송 교향악단, 함부르크 NDR 교향악단, 프랑스 방송 교향악단, 핀란드 스웨덴 방송 교향악단, 뉴질랜드 교향악단 등을 지휘했다. 중국 필하모닉, 광저우 교향악단, NHK 심포니 등 아시아 오케스트라와도 자주 연주하고 있다.

 

2018년 소냐 욘체바와 소니클래식에서 베르디 음반, 2013년 베르디 <시몬 보카네그라>, 2010년 베르디 <시칠리아의 저녁기도> 음반을 발매했으며 2008년에는 <리골레토>로 베르디 전집 DVD작업에 참여하기도 했다.

공식홈페이지 www.massimozanetti.com

 

 

피아노 조재혁

피아니스트 조재혁은 “감성과 지성을 겸비하고 흠 잡을 데 없는 테크닉과 구성력, 뛰어난 통찰력과 과장 없는 섬세함으로 완성도의 극치를 추구하는 매력적인 연주자”로 평을 받으며 국내 음악가 중 가장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는 피아니스트 중 하나이다. 뉴욕 맨하탄 음악대학 예비학교를 거쳐 줄리어드스쿨에서 학사와 석사과정을 하는 동안 솔로몬 미코프스키, 허버트 스테신, 제롬 로웬탈을 사사하였고, 이어 맨하탄 음악대학에서 니나 스베틀라노바를 사사하며 박사학위를 받았다.

 

스페인 마리아 카날스 콩쿠르 1위를 비롯 모나코 몬테카를로 피아노 마스터즈 국제콩쿠르 등 세계 유명 콩쿠르에 입상 경력이 있는 조재혁은 1993년 뉴욕의 프로피아노 영아티스트 오디션의 우승을 계기로 카네기홀 와일 리사이틀 홀에서 뉴욕 데뷔를 하였고 그 후 북미와 유럽에서 꾸준한 연주활동을 펼쳐 왔다. 국내에서도 독주회와 실내악, 오케스트라 협연, 렉쳐 시리즈 등 다양한 연주활동 외에 음악과 타 예술분야와의 결합에도 관심을 가져 국립발레단, 일루셔니스트 이은결 등 다양한 장르의 예술가들과 협업과 융합의 새로운 시도를 하고 있다. 최근 음반작업도 활발하여 2년 전 발매 된 베토벤 소나타 음반과 더불어 Adrien Perruchon의 지휘로 Royal Scottish National Symphony와 협업한 협주곡 음반이 지난 2월 SONY CLASSICAL 레이블에서 발매되었고, 앞으로도 프랑스 파리의 La Madeleine 사원에서 녹음한 오르간 독주음반과 독일 하노버에서 녹음한 쇼팽 피아노곡 음반이 프랑스 레이블 Aparté에서 발매 될 예정이다.

 

2019년 시즌에도 국내외의 다양한 무대에 서는 조재혁은 특히 유럽에서 있을 음반 발매기념 초청무대와 아트센터 인천의 마티네 콘서트 시리즈 ‘조재혁의 뮤직 인사이트’에서 피아노 독주와 실내악은 물론 오르간 독주까지 아우르는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청중에게 다가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