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외교부 장관, 제22차 믹타[MIKTA] 외교장관회의 참석

 

[와이뉴스] 박진 외교부 장관은 9.22일 오전(뉴욕 시간) 제77차 유엔총회 계기 뉴욕에서 개최된 '제22차 믹타[MIKTA] 외교장관회의'에 참석하여, △사회적보호, △다자주의 강화 방안 등에 대해 논의했다.


박 장관은 믹타 외교장관들과 기후변화, 코로나19, 식량·에너지 위기 등으로 취약계층이 겪는 피해가 극심하다는 데 공감하고, 국내의 취약계충에 대한 사회적 보호를 확대하기 위한 우리 정부의 노력을 소개하는 한편, 믹타 명의의 인도적 지원 등 믹타 차원의 협력도 증진해 나갈 것을 제안했다.


또한 박 장관은 다자주의 체제가 복합적인 위기에 직면하고 있는 상황 하에서, 믹타가 금번 회의에 옵저버로 처음 참석한 폴란드 등을 포함하여 여러 당사자와 협력을 강화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하고, 믹타가 국제사회에서 협력과 연대를 촉구하는 공동의 목소리를 지속 발신해 나가자고 제안했다.


믹타 외교장관들은 2022.7월 G20 외교장관회의 계기 회의를 개최한 이후 2개월만에 회동하여 상호간 보다 긴밀한 공조 의지를 확인했으며, 다양한 국제 현안에 대한 믹타의 단합된 메시지를 지속적으로 발신해 나가기로 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