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애국가 역사적 생성 변천과정, 나라사랑 마음 노래한다

‘2022 대한민국 애국찬가 페스티벌’오는 14-15일
드라마콘서트‘동고동락(同苦同樂)’외 야외공연 및 전시행사 등 풍성

 

[와이뉴스] 경기아트센터가 오는 14-15일 이틀간 광복 77주년을 맞이해 <2022 대한민국 애국찬가페스티벌>을 개최한다. ‘괴로우나 즐거우나 함께해온 애국의 노래를 드높이다!’라는 부제로 개최되는 본 페스티벌에서는 드라마콘서트 및 야외공연과 더불어 전시·체험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총 24개 팀, 200여 명의 전문예술인 및 지역예술단체가 참여해 경기아트센터 대극장 및 야외극장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2022 대한민국 애국찬가 페스티벌>은 대한민국의 국가인 ‘애국가’의 역사적 과정을 되새기는 것에 주안점을 둔다. 축제는 드라마콘서트 ‘동고동락(同苦同樂)’을 통해 애국가의 생성과 변천을 노래와 극의 형태로 관객들에게 전할 예정이다. 더 나아가 공연, 전시, 퍼포먼스 등 다양한 문화행사에서는 분단의 아픔, 친일잔재청산과 같이 우리나라가 오늘날까지도 마주하고 있는 다양한 역사적 주제들을 함께 돌아볼 수 있다.

 

 

축제의 하이라이트인 드라마콘서트 ‘동고동락(同苦同樂)’은 14~15일 저녁, 경기아트센터 대극장에서 2회 공연한다. 대한민국 근현대 역사의 현장에서 나라와 겨레를 밝힌 노래 30여 곡을 새로운 편곡으로 선보인다. ‘손녀와 할아버지가 함께 나라사랑 노래를 찾아 떠나는 여행’을 콘셉트로, 음악감독을 맡은 가수 손병휘를 비롯하여 노래를찾는사람들, 아카펠라그룹 ‘더 솔리스츠’ 등 다양한 아티스트들이 무대에 올라 연기, 노래, 합창 등을 선보인다.

 

 

이번 축제의 총감독을 맡은 경기아트센터 임진택 이사장은 “축제 이틀간 펼쳐질 드라마콘서트와 각종 문화행사를 통해 애국가의 역사적 배경과 진실을 알리는데 뜻을 뒀다” 며 “나라사랑을 담은 노래를 함께 부르며 우리 민족의 자긍심을 더욱 높이는 축제가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야외공연 및 체험행사도 준비돼 있다. 페스티벌 첫 번째 날인 14일 낮에는 경기아트센터 야외극장에서‘제10차 8·14 세계일본군위안부피해자기림일’기념행사가 열린다. 다양한 아티스트들의 공연과 ‘종이로 만드는 평화의 소녀상’, ‘평화나비 만들기, 한반도 퍼즐만들기’ 등의 체험 프로그램, ‘용담 안정순 할머니 사진전’을 진행한다.

 

 

15일에는 공연‘애민찬가 한마당’이 야외극장에서 열린다.‘백창우와 굴렁쇠아이들’, 가수 이지상, 4인조 여성보컬그룹 ‘내일노래 올리브’등 7개 팀이 노래와 합창을 선보인다. 또한 마임공연과 어린이들의 치어리딩 퍼포먼스도 준비돼 무대의 즐거움을 더한다.

 

페스티벌은 온라인에서도 이어진다. ‘MZ세대 애국찬가 뮤비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애국의 노래를 MZ세대만의 감성으로 재해석한 3편의 뮤직비디오는 8월 14일 경기아트센터 유튜브 채널에서 공개된다.

 

<2022 대한민국 애국찬가 페스티벌>의 모든 공연은 전석 초대로, 사전 예약을 통해 관람할 수 있다. 티켓예매는 축제 공식홈페이지(www.애국찬가.com) 게시판 혹은 문자(010-2680-1907)를 통해 예약 가능하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