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보건복지부, 노숙인시설 종사자 맞춤형 교육프로그램 운영한다

복지부와 자활연수원 공동으로 직무분석 결과와 현장 수요를 반영한 프로그램 개발·운영

 

[와이뉴스] 보건복지부는 한국자활연수원(원장 이봉원)과 공동으로 노숙인시설 운영전략 수립과정, 노숙인 사례관리 기초과정 등 노숙인시설 종사자를 위한 맞춤형 교육프로그램을 2022년 7월 26일부터 2022년 10월 19일까지 한국자활연수원(충청북도 충주시 안심1길 143번지)에서 운영한다.


이번 교육은 보건복지부가 2021년 한국자활연수원에 의뢰하여 실시한 노숙인시설 종사자의 현장 수요 및 직무분석 결과를 반영하여 마련되었으며 올해 처음으로 실시하는 것이다.


2022년 노숙인시설 종사자 맞춤형 교육프로그램은 노숙인시설 운영전략 수립과정, 노숙인 사례관리 수퍼비전 향상과정, 노숙인 사례관리 기초과정 등 3개 과정으로 구성되며, 실직, 정신장애, 알코올중독 등을 겪고 있는 노숙인에 대한 이해, 사례관리 기초과정부터 노숙인시설 운영자의 시설 운영전략 수립과정 등을 다룬다.


교육프로그램은 2박 3일간 총 17시간 실시하고, 총 9회에 걸쳐 운영된다. 종사자의 교육 참여는 자활정보시스템 누리집를 통해 접수가 이루어지며, 교육생은 매회 30명씩 선착순으로 모집한다.


앞으로 노숙인 복지업무 종사자에게 체계적인 업무교육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보건복지부는 '제2차(’21년∼’25년) 노숙인 등의 복지 및 자립지원 종합계획'에 노숙인 등 복지지원 사업 역량 강화를 위한 종사자 교육과정 개발·운영을 과제로 포함하고, 2025년까지 노숙인 종사자를 위한 직무 전문 및 특화과정 등을 개발해 나갈 계획이다.


이를 위해 올해에는 노숙인 복지 프로그램 기획, 거리노숙인 현장 보호 활동 업무 등 직무 전문과정을 포함한 7개 과정을 전문기관((주)쿠퍼실리테이션, 책임연구원 원혜정)에 개발 의뢰하였으며, 11월 말까지 관련 용역을 완수하여 12월 중 개발을 완료할 계획이다.


보건복지부 곽숙영 복지정책관은 ”2022년은 노숙인 요양·재활시설의 관리 및 운영 지원업무가 지방으로 이양된 첫 해이다“라며,”중앙정부 차원에서 노숙인 복지업무 특성에 맞는 맞춤형 종사자 교육을 실시하여 지방자치단체 간 노숙인 복지서비스의 격차를 줄여나가고, 노숙인 자립 지원업무의 전문성을 더욱 높여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