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후원하기

수원시의회 문화체육교육위원회, 문화체육교육국 행정사무감사 이어가

URL복사

 

[와이뉴스] 수원시의회 문화체육교육위원회(위원장 김정렬)가 25일 문화체육교육국 문화예술과를 대상으로 행정사무감사를 이어갔다.


김정렬 위원장(더불어민주당, 평·호매실동)은 “시민의 복리증진과 의회 및 시정발전을 위해 노력을 아끼지 않는 의원님들과 어려운 여건에서도 묵묵히 소임을 다하시는 국장님을 비롯한 공직자 여러분의 노고에 감사의 말씀을 드리며, 본 감사를 통해 시정발전에 기여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혜련 의원(국민의힘, 매교·매산·고등·화서·1·2동)은 “수원문화재단이 10여 년 전보다 규모가 방대해졌고 문화뿐만 아니라 관광 업무까지 담당하고 있다”며 “관광재단을 새로이 만들어 문화재단은 문화 업무, 관광재단은 관광 업무를 할 수 있도록 이분화할 것”을 제안했다.


시립예술단과 관련해 조문경 의원(국민의힘, 정자1·2·3동)은 “적지 않은 인건비가 들어가는 만큼 향후 예술단을 어떻게 이끌어 가야할지에 대한 계획이 준비되어야 한다”며 예술단 상임·연수·객원 단원의 구성 및 운영 등을 고민할 것을 요청했다.


장미영 의원(더불어민주당, 비례대표)은 “공모사업 제안서를 제출하고 정산하는 과정에서 어려움을 겪는 분들이 많다. 다양한 계층과 보다 많은 분들이 참여하기 위해선 이러한 부분에 대한 교육이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장정희 의원(더불어민주당, 권선2·곡선동)은 부서와 산하기관에 실시하고 있는 성희롱 및 성평등 교육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며 “온라인, 집합교육을 지양하고 전문가들과 워크숍 형태의 교육을 실시할 것”을 주문했다.


이철승 의원(더불어민주당, 율천·서둔·구운동)은 “창성사지 발굴은 문화재활용팀의 업무지만 당시 학예사가 몇 없는 이유 등으로 박물관에서 진행했다”고 안타까움을 표했다. 이어 향후 여기산 선사유적지 등 역사문화재 발굴을 진행하기 위해선 전문분야 관련자가 필요하다며 “학예사 증원과 사기진작 등 조직적 한계를 개선하기 위해 노력해달라“고 요청했다.


이병숙 의원(더불어민주당, 비례대표)은 정조테마 공연장 기획공연과 관련해 “테마 기획공연인 만큼 순수창작물일 수밖에 없기에 철저히 준비해 줄 것”을 요청하며 “정조테마 공연장의 공연을 보기 위해 관광객들이 수원화성을 방문할 수 있는 공연을 기대하겠다”고 말했다.


김기정 의원(국민의힘, 영통2·3·망포1·2동)은 “정조테마 공연장 건립은 무예24기 공연을 하기 위한 것인데 공연장 건립 취지와 목적에 맞지 않는 사업이 진행되고 있다”고 우려하며 “향후 기타사업 위탁 시 기부채납 재단에만 위탁 등이 이뤄지지 않도록 할 것”을 힘주어 당부했다. 덧붙여 문병근 의원(국민의힘, 권선2·곡선동)은 “건축자재, 시공능력 등을 확인하여 정조테마공연장을 지어야 한다”고 말하기도 했다.


한편, 문화체육교육위원회는 26일 문화체육교육국 교육청소년과, 체육진흥과를 끝으로 2021년 행정사무감사를 마무리할 계획이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