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후원하기

수원시의회 복지안전위원회, 수원형 시내버스 준공영제 도입 위해 머리 맞대

URL복사

 

[와이뉴스] 수원시의회 복지안전위원회는 ‘수원형 시내버스 준공영제 실행을 위한 정책방향 온라인 토론회’에 참여해 추진 방안 모색에 머리를 맞댔다고 26일 밝혔다.


이날 수원시 더함파크에서 열린 토론회에는 조미옥 부위원장, 박명규 의원을 비롯해 버스운수업체 대표, 전문가, 수원시 관계자, 시민 등이 온·오프라인으로 참석했다.


먼저 김숙희 수원시정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이 「수원형 시내버스 준공영제 실행을 위한 정책 방향」이라는 주제로 준공영제 도입 필요성과 타 지자체 사례, 운영 방안, 시나리오별 장·단점, 기대효과 등을 설명했다.


이어 오영태 아주대학교 교통시스템공학과 명예교수가 토론회의 좌장을 맡아 버스 준공영제 도입에 대한 각계각층의 폭넓은 의견을 모았다.


토론자로 나선 조미옥 부위원장은 “수원시는 신분당선, 수인선, GTX-C노선 등 교통환경이 변화하고, 팔달6·10구역과 당수1·2지구 등 재개발 사업을 통해 새로운 생활 인프라가 조성되고 있는 만큼, 그에 따른 버스 노선도 합리적으로 운영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한 “효율적인 노선 배치를 반영하여 준공영제가 도입되면, 수원시 교통 흐름이 크게 개선될 것”이라며, “장애인·노인·임산부 등 교통 약자에 대한 배려도 세심하게 챙겨 달라”고 덧붙였다.


박명규 의원은 “타 지자체의 준공영제 사례를 살펴보면, 대부분 노사 양측이 불만족스러운 모습을 보이고 있다”며, “수원시는 대체로 도서벽지노선이 드물고 도심 노선으로 이뤄져 있어, 준공영제 시행에 크게 어려움이 없지 않겠나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운수회사와 종사자 입장을 먼저 충분히 반영하여 중복·경쟁 노선을 정리하고, 우리 시에 맞게 준공영제를 잘 정착하여 모범적인 사례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두 의원들은 “수원형 시내버스 준공영제 도입을 위해 필요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며 적극적인 모습을 보였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