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후원하기

용인문화재단, 2022 문화가 있는 날 지역특화프로그램 공모사업 2년 연속 선정

URL복사

지역민의 삶 속 쉼표가 되는 문화가 있는 날 프로그램 ‘심;쉼’운영

 

[와이뉴스] 용인문화재단이 문화체육관광부에서 공모한 ‘2022년 문화가 있는 날 지역특화프로그램 공모 사업’에 선정됐다.


‘문화가 있는 날 지역특화프로그램’사업은 지역민을 대상으로 진행되며, 지방자치단체와 문화예술단체 간 협업을 통해 생활문화센터, 문화원 등 생활 밀착형 문화시설을 지역 고유의 문화적·지리적 특성이 반영된 문화프로그램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용인문화재단은 올해에 이어 내년에도 ‘우리 모두 문화로 청춘이네!’라는 슬로건으로 용인 내 3개구 문화거점공간을 순회하며 다양한 시민들을 만나고 교류할 수 있는 문화프로그램을 운영할 예정이다.


2022 문화가 있는 날 <심;쉼(Rest of Mind>는 5월부터 10월까지 매월 마지막 주 문화가 있는 날 코로나에 지친 일상에서 문화로 시민들이 함께 즐길 수 있도록 △5월 25일 ‘문화 진입로:심;쉼’ △6월 29일 ‘심;쉼타파’ △7월 27일 ‘심;쉼한 문화디너’ △8월 31일 ‘예술 마라톤’ △9월 28일 심;쉼 문화놀이 △10월 25일 - 31일 ‘문화가 있는 날 주간 축제 심;쉼’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으로 진행된다.


용인문화재단 관계자는 “올해 코로나 시국에도 불구하고 문화가 있는 날 지역특화프로그램 운영을 통해 시민들에게 양질의 문화 활동을 제공할 수 있었다”고 말하며, “2022년에도 용인시민이라면 누구나 생활문화인으로 인식하고 화합할 수 있는 장을 마련할 예정이다”이라고 전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