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후원하기

수원시 42개 초중고등에 열화상카메라 지원

 

수원시가 관내 초·중·고등학교 42개소와 수원제일평생학교에 체온을 측정할 수 있는 열화상카메라를 1대씩 지원한다.

 

열화상카메라는 오는 23일까지 각 학교 건물 현관에 설치할 예정이다. 설치가 완료되면 수원시 모든 초·중·고등학교(199개), 특수·평생학교(4개)가 열화상카메라를 운용하게 된다.

 

수원제일평생학교는 어르신들을 대상으로 하는 문해(文解) 교육, 검정고시 과정, 학교 밖 청소년들을 위한 대안 교육, 다문화 주민들을 위한 교육 등을 하는 기관이다.

 

수원시에 따르면 수원시가 지원하는 적외선 열화상카메라는 일체형으로 조작이 간편하다. 얼굴 인식 후 체온을 바로 확인할 수 있고 발열·마스크 착용 여부 알람 기능도 있다. 분리형 카메라보다 쉽게 조작할 수 있어 최소 인원으로 운용할 수 있다.

 

수원시는 학생들이 안전하게 교육을 받을 수 있도록 학교에 코로나19 대응에 필요한 지원을 해왔다.

 

온라인 개학을 앞둔 앞선 4월 10일에는 스마트기기가 없어 온라인 수업에 참여하기 어려운 학생들을 위해 수원교육지원청에 태블릿PC 200대를 지원했다.

 

또 등교한 학생들이 사용할 수 있도록 개학을 앞두고 관내 초·중·고등학교 학생, 특수·평생학교 학생들에게 마스크 32만 8천406매를 지원했다.

 

수원시 관계자는 “학생들이 안전한 환경에서 공부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며 “열화상카메라가 감염병을 예방하는 데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학교에서 의심 환자가 발생하면 교육부의 학생 감염병 예방·위기 대응 매뉴얼, 앞선 5월 수원시와 수원교육지원청·수원소방서·수원남부소방서가 체결한 학교 등교수업 시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유관기관 공동대응 협약에 따라 신속하게 의심 환자를 이송하고 학교 일원을 방역한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