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후원하기

수원청개구리 서식하는 평리들 친환경농법으로 생태 관리

 

수원시가 2020년도 수원청개구리 보전·증진 사업의 일환으로 평리들 서식지를 생태적으로 시범 관리한다고 3일 밝혔다.

 

사업 목적은 넓은 농경지인 평리들(평리동)은 멸종위기종인 수원청개구리가 살고 있는 곳으로 자연서식지 보전을 위해 친환경 농법을 활용한 관리의 필요성이다.

 

기간은 올 3월부터 12월까지로 대상은 평리동 352-1번지 일원 8개 논(총 2만1천994m² 규모)이다. 내용은 평리들 서식지의 생태적 시범관리 사업으로 수원시가 생물다양성 증진을 위해 수원청개구리 서식지인 평리동 일원에서 올해 처음으로 시범 시행하는 것이다. 또 멸종위기종인 수원청개구리 개체 증식을 위해 평리들에서 친환경농법을 활용해 서식 환경을 유지하고 서식지를 보전한다.

 

기존 농법을 친환경농법으로 전환해 생태적으로 관리한다. 왕우렁이 농법(벼농사를 지을 때 제초제를 사용하지 않고 우렁이를 방사해 논에서 잡초 등을 방제하는 친환경농법)을 활용한다. 왕우렁이 농법은 물속에서 우렁이가 잡초를 뜯어먹는 습성 이용하는 방식으로 잡초방제 효과가 95~99%에 달하는 효과적인 농법이라고 전한다. 이를 위해 모내기 후 우렁이 투입 완료(5월 31~6월 5일)를 한다.

 

이밖에 유기질비료(쌀겨·깻묵 등) 사용하기, 제초제 사용 줄이기 등 친환경농법 등을 활용한다.

 

수원청개구리 보전 친환경농업 교육도 이뤄졌다. 사업 대상지에서 경작하는 농업인들을 대상으로 앞선 5월 29일 수원농협 경제사업장에서 박광래 농촌진흥청 농업연구사가 강의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