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오산시 자체 재난기본소득 1인당 10만원

 

오산시(시장 곽상욱)는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생활안정과 지역경제 위기극복을 위해 관내 주민등록된 모든 시민에게 1인당 10만원의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한다고 2일 발표했다.

 

경기도가 앞선 3월 24일 발표한 재난기본소득을 포함하면 오산시민은 코로나19를 극복하기 위한 재난기본소득으로 1인당 20만원을 받게 된다.

 

 

오산시가 시민 23만 여명에 지급하는 재난기본소득에 필요한 재원은 약 240억원이며 국가재난기본소득 도입에 따른 오산시 부담액 약 60억원을 포함해 총 300억원의 재원이 소요될 전망이다.

 

오산시는 이번 재난기본소득의 재원은 강도 높은 세출예산구조 조정을 통해 마련할 계획이며 신속한 지급을 위해 긴급 추경 안을 편성해 4월 중 시의회에 제출할 방침이다.

 

 

재난기본소득 지급시기 등 세부적인 사항는 추후 안내하겠다고 했다.

 

곽상욱 시장은 “이번 재난기본소득이 코로나 19로 고통을 받는 시민들에게 작은 위로가 되고 위기에 빠진 지역경제 활력을 불어넣는 마중물이 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