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수원남부경찰서 북이탈주민 영세사업장 방역 쌀 지원

 

수원남부경찰서(서장 오문교)는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매출부진 등 어려움을 겪고 있는 관내 북한이탈주민 영세사업주 지원을 위해 해당업체를 찾아 자체 준비한 소독제와 연무소독기 등을 활용해 방역을 실시하고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수원시협의회(회장 조철상)에서 지원받은 쌀도 전달했다고 1일 밝혔다.

 

 

북한이탈주민 이모 씨는 “2019년 연말부터 준비해 올해 1월초 어렵게 개업을 했는데 코로나19로 사실상 개점휴업 상태라 경제적으로 많이 힘들었는데 그때마다 손소독제·마스크 등을 지원해 주고 이번에는 가게방역과 쌀 지원뿐 아니라 어려운 사정도 들어줘 정말 힘이 되고 감사하다”고 말했다.

 

 

박은순 수원남부경찰서 보안과장은 “이번 북한이탈주민 영세사업장 방역지원 활동이 코로나19 장기화에 지친 북한이탈주민 영세사업주들에게 희망을 주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 사회적 약자인 탈북민 지원을 위한 다양한 방안을 계속 강구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