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경기도의회 기획재정위 “경기도 소방직공무원 국가직 전환 환영”

 

경기도의회 기획재정위원회 정대운 위원장은 1일 광명소방서를 방문해 소방직의 국가직 전환을 격려한 자리에서“이번 국가직화를 통해 정부가 직접 소방시설, 장비, 인력에 직접 투자하게 되는 것에 환영의 뜻을 밝힌다”고 말했다.

 

이어 “국가직 전환 이후에도 소방사무는 원칙적으로 지방사무로 남는 만큼 앞으로도 소방조직에의 도의회 차원의 지원에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1일부터 지방직 소방공무원 5만 2천516명이 국가직으로 전환됨에 따라 도내 소방관 1만여 명도 국가직으로 전환된다.

 

앞선 3월 31일 행정안전부는 지방자치단체 소방인력 운영지원을 위해 소방안전교부세 3천460억 원을 전국 17개 시도에 교부했다. 경기도는 총 581억 원으로 전국 시도 중 최대 규모다.

 

소방공무원의 국가직 전환에 따라 앞으로는 관할지역 구분을 넘어선 현장대응이 가능하게 된다. 사고현장 거리 중심으로 가까운 소방대와 관할 소방대가 동시 출동해 신속하게 대응하는 것이다.

 

앞선 2월 경기도의회 기획재정위원회는‘경기도 행정기구 및 정원 조례 일부개정조례안’을 통과시켜 소방직의 국가직화 관련 법령 개정에 따른 후속조치 기반을 마련했다.

 

‘경기도 행정기구 및 정원 조례 일부개정조례안’은 경기도 예방대응과를 예방과와 대응과로 조정하고 북부소방재난본부를 행정2부지사 직속에서 도지사 직속으로 변경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