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화성동탄서-화성시 공동대응 시스템 운영 업무협약

성·가정폭력 피해자 종합적 체계적 지원 위해

 

화성동탄경찰서(서장 김병록)는 앞선 10월 30일 동탄 호수공원 어울림센터에서 화성시장(서철모)과 성폭력, 가정폭력 피해자 종합 체계적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성폭력·가정폭력 피해자 체계적인 보호 지원 서비스 제공 및 폭력의 근본적인 문제 해결을 위해 공공부문의 개입과 지역사회를 기반으로 한 회복 치유적 원스톱 대응체계를 구축, 신고현장에서부터 통합적 서비스 제공을 위해 지자체와 공동 대응하는 시스템이다.

 

협약에 따라 화성동탄경찰서는 경찰(학대예방경찰관)을 통합상담소에 파견하고 화성시청은 협업체계를 총괄하며 행정·인력·재정적 지원 등을 통한 통합상담소(수탁 화성시여성가족청소년재단)을 운영한다.

 

협업과 정보공유를 통한 기관 간 역할분담으로 원스톱 서비스 지원 등 컨트롤 타워 역할도 하게 된다.

 

성·가정폭력 피해자 보호·지원 실효성 제고를 위해 현장에 경찰 지자체(상담사 사회복지사) 초기 개입을 통한 피해자 심리적 안정 및 피해 상황 특성에 맞는 체계적 전문적 서비스를 지원하며 가정폭력의 경우 가족 중심 지원서비스 제공(신고 초기 가해자 상담, 알콜치료연계 등)으로 원가정 회복 등 회복적 서비스 접근을 통한 재발 방지에도 노력한다.

 

경찰이 관리 중인 가정폭력 관리가정(재발우려가정) 가운데 동의를 받은 대상가정은 전문상담사가 주기적 상담을 진행해 더욱 전문적인 사후관리가 가능하게 됐다고 경찰은 전했다.

 

서철모 화성시장은 이번 업무협약으로 “경찰과 긴밀히 협조해 피해자 보호를 최우선 적으로 세심하고 신속한 대응체계를 마련할 것이며 폭력의 근본적인 원인을 해결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병록 화성동탄경찰서장은 “성폭력 가정폭력 피해자 보호가 사건 초기에서부터 이뤄질 수 있어 안전 및 인권 보호에 한 걸음 더 앞장 설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젠더폭력범죄에 적극적으로 대응해 나가겠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