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전승희 경기도의원 찾아가는 평생교육 활성화 토론회

 

경기도평생교육진흥원이 주최하고 경기도의회 전승희 도의원이 주관한 찾아가는 평생교육 활성화 토론회 토론회가 앞선 10월 25일 오후 양평군 평생학습센터 4층에서 개최됐다.

 

토론회는 정동균 양평군수와 이종인 도의원, 경기도 평생교육진흥원 한선재 원장, 이영봉 도의원, 한국장애인부모회 양평군지회 이운전 지회장, 양평군장애인복지관 박규창 관장, 경기장애인부모연대 탁미선 회장, 은혜의집 유시영 원장, 은혜재단 관계자, 경기도 평생교육국 김수찬 과장, 경기도평생교육진흥원 경기미래교육 양평캠퍼스 이춘문 본부장, 지역 기관단체장, 주민 등 200여 명이 참석했다.

 

 

개회 및 내빈소개에 이어 주제발표 및 토론 순으로 진행된 토론회는 ‘발달장애와 평생교육’을 주제로 2시간여 동안 평생교육 활성화 방안 발표 및 토론으로 이어졌다.

 

토론회를 주관한 전승희 도의원은 “이날 토론회에서 도출된 전문가들의 의견을 적극 수렴해 발달장애 관련 정책을 적극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영봉 도의원은 주제발표를 통해 경기도 발달장애인 평생교육센터 설립 진행 상황을 설명했고 서정대학교 염일열 교수는 경기도 발달장애인 평생교육 활성화를 위한 기반구축 방안을 제시했다.

 

 

이어 의정부세움자립생활센터 조은경 사무국장은 발달장애 평생교육을 위한 지역사회자원 활용방안을 설명하고 지역특성을 반영한 평생교육지원체계 구축이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경기도발달장애인지원센터 고영진 팀장은 경기도 발달장애인 주간활동서비스 사례를 통한 발달장애인 평생교육을, 특히 경기장애인부모연대양평지회 장차현실 지회장의 남편인 서동일 영화감독은 발달장애인 예술로서의 가능성, 그 시작과 오늘을 주제로 발달장애인인 자신의 딸을 예로 들어 발달장애인의 삶과 예술을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