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용인특례시, 어린이·청소년에 흡연·음주 예방 교육

3개구 보건소, 9월~11월…교육생 눈높이 맞춘 시청각 자료 지원

 

[와이뉴스] 용인특례시 3개구 보건소는 청소년과 어린이의 건강한 성장을 위해 9월부터 흡연‧음주 예방 교육을 하고 있다고 23일 밝혔다.


교육은 아동이나 청소년의 눈높이에 맞춘 시청각 자료를 제공하고 전문 강사를 초빙해 비대면 강의를 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처인구보건소는 오는 11월까지 관내 초‧중‧고교와 지역아동센터 등 22곳 5400여명의 아동‧청소년을 대상으로 교육을 진행한다. 또 학교가 자율적으로 흡연‧음주 예방 캠페인을 할 수 있도록 교육자료와 관련 물품 등도 지원한다.


기흥구보건소는 전문강사 파견 교육 외에도 뮤지컬로 제작된 교육 영상을 별도 제공 좀 더 쉽고 재미있게 교육을 받을 수 있도록 했다. 교육 대상은 관내 초‧중‧고교 31곳 1만2509명이다.


초등학생은 ‘미스터리 요괴사냥 대작전(저학년용)’과 ‘무엇이든 물어보샘(고학년용)’을 중학생은 ‘클린 업! 어게인’을 시청하면서 흡연과 음주의 해로움과 금연의 중요성을 배운다.


수지구보건소도 관내 18개교 1만517명의 초‧중‧고생들에게 흡연‧음주 예방 교육을 한다. 또 어린이집과 유치원 29곳에는 동화책과 워크북을 지원해 상황에 맞춰 교육을 진행할 수 있도록 했다.


보건소 관계자는 “담배와 술을 처음 경험하는 연령이 점점 낮아지는 데다 성인이 되어서의 습관으로 이어지는 경우가 많아 아동과 청소년을 대상으로 한 흡연‧음주 예방 교육이 중요하다”며 “우리 아이들이 바르고 건강하게 성장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교육 콘텐츠를 개발해 실질적인 내용의 교육이 이뤄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