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시흥시, 집중호우 피해현황 및 조치결과 보고회, 인력ㆍ자원 ‘총동원’

 

[와이뉴스] 시흥시가 신속한 폭우 피해 복구에 총력을 다 하고 있다. 주택 침수 피해 가구와 상가 침수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에 대한 피해보전 방안도 강구하고 있다.


시는 12일 오전 ‘집중호우 피해현황 및 조치결과 보고회’를 개최하고 관내 피해상황과 복구현황을 종합했다.


현재 보고된 시흥시 폭우 피해 현황을 살펴보면 주택침수가 가장 많았고, 도로침수, 토사유실 순으로 나타났다. 지역별로는 대야동과 신천동에 집중됐고, 주거형태는 대부분이 반지하로 나타났다.


시는 시민의 일상이 이뤄지는 주택복구에 중점을 두고 지원을 집중했다. 현재는 청소와 소독 작업이 모두 마무리된 상태다. 현재 임시주거시설인 ABC행복학습센터 상상관에서 생활하고 있는 이재민 1가구 역시 복구 작업이 완료됨에 따라 13일 거주지로 복귀할 예정이다.


반지하주택에 대한 제도개선도 논의하고 있다. 현재 시흥시는 반지하가구를 임대주택으로 이주하도록 하는 주거취약계층 주거상향지원사업을 추진 중이다. 시는 이에 더해 추가 임대주택 공급 등 반지하 주택 문제 해결을 위해 국토부 LH와 지속 협의할 계획이다.


폭우 피해를 입은 상가와 기업에 대한 지원방안도 마련한다. 우선 소상공인에 대해서는 2022년 경기도 소상공인 재해구호기금 신청 독려에 나섰다. 재난으로 인해 피해가 발생한 소상공인은 재난종료일로부터 10일 이내에 피해를 신고하며 상가당 200만원의 지원금을 받을 수 있다. 시는 관할 동행정복지센터를 통해 피해상황을 파악하고 해당하는 소상공인에 신청서 제출 안내를 완료했다.


호우 피해를 입은 기업에 대해서는 청소 등 수해복구 지원과 방역소독을 완료했고, 추후 필요시에는 융자자금 등 지원을 검토할 예정이다.


이번 폭우로 시흥시 농경지 침수, 수로와 논둑 유실도 26건 발생했다. 총 5.8헥타르(ha)규모다. 이중 22건은 보수가 완료됐고, 4건은 내주까지 작업을 마무리 할 예정이다.


오는 10월까지 상습침수구역인 농업기반시설 정비를 대대적으로 실시하고, 농작물 피해 자연재난피해 신고 대상자를 확정한 후 재난지원금도 지급할 계획이다.


주요 통행구간과 상습 도로 침수 구간은 현장점검을 통해 토사정비와 배수로 준설 등 안전 조치를 진행하고 있다. 특히 현재 방수로 덮개로 임시 조치한 과림저수지 방류구 제방도로 유실구간은 재난기금을 활용해 긴급공사를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시는 연휴 전 복구작업을 최대한 완료하는 것을 목표로 인력과 자원을 총동원하고 있다. 이소춘 시흥시부시장은 “시흥시는 신천동 반지하 주택에 수중펌프 등 양수기를 미리 대여하는 사업을 통해 주택 침수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었다”며 “상습침수도로 통제 등 복구 작업 진행 중 안전장비와 근무복 착용 등을 통해 작업자의 안전도 철저히 챙겨달라”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