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이상일 용인특례시장, "자유는 거저 얻는 것이 아니다"

9개 보훈단체장과 간담회 갖고 주요 현안과 애로사항 청취

 

[와이뉴스] 이상일 용인특례시장이 보훈단체 관계자들과 간담회를 갖고 보훈 관련 주요 현안과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6일 처인구 김량장동에 위치한 용인시보훈회관에서 열린 간담회에는 이 시장을 비롯해 광복회 용인시지회, 대한민국상이군경회 용인시지회, 대한민국무공수훈자회 용인시지회 등 9곳의 보훈단체장 등이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이상일 시장은 국가유공자 및 보훈가족의 권익향상과 지역발전을 위해 힘쓰고 있는 보훈단체장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하고 보훈가족의 애로사항을 함께 나누고 소통했다.


장관영 용인시보훈단체협의회장은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보훈단체와 국가유공자들에게 많은 관심을 가져 준 용인시에 감사하다”면서 “앞으로도 국가유공자 및 보훈단체에 지속적인 관심과 지원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이상일 시장은 “어려운 여건에서도 국가안보와 지역발전을 위해 곳곳에서 애쓰고 계신 보훈단체장들의 노고에 깊이 감사드린다”며 “국가유공자의 고귀한 희생과 헌신을 잊지 않고 자긍심을 느끼면서 살아가실 수 있도록 지원방안을 넓혀 나가겠다"고 약속했다.


한편 시는 보훈명예수당 인상 등 국가유공자의 예우와 보훈가족의 지원을 위해 힘쓰고 있으며, 현재 보훈 가족의 오랜 숙원이었던 보훈회관 신축 공사를 진행하고 있다. 보훈회관은 처인구 역북동 549-13에 지하 1층, 지상 4층, 연면적 2천629㎡ 규모로 오는 12월 완공될 예정이며 ▲보훈단체 사무실 ▲회의실 ▲체력단련실 ▲강당 등의 시설이 들어선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