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변화하는 국군교도소, 교도소 준공을 통해 수용자의 건강한 재사회화 도모

국군교도소, 신축 준공식 거행

 

[와이뉴스] 군 유일의 교정ㆍ교화 기관인 국군교도소가 공사를 시작한 지 2년 만에 새로운 보금자리를 완공했다.


국군교도소는 6월 23일에 김성준 국방부 인사복지실장, 김병주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육군 제7군단장, 국방부 시설본부장, 국방부 법무담당관, 육군 군사경찰실장, 해군 군사경찰단장, 공군 수사단장, 해병대 수사단장, 법무부 교정정책단장, 여주교도소장, 소망교도소장, 국가 인권위원회 군 인권보호국장, 서울대 백진 교수, 금용명 교정연구소장, 이재화·조용욱 역대 교도소장 등 6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준공식을 가질 예정이다.


2020년부터 시작한 공사는 2년여에 걸쳐 진행되었다. 국군교도소 신축공사에는 총 198억원의 공사비가 투입되었으며, 대지면적 27,314㎡, 연면적 5,256㎡로 지상 1개층 2개동, 지상 2층 1개동, 최대 116명을 수용할 수 있는 교정시설로 신축되었다. 그리고 신축 교도소 설계단계에서부터 최첨단 호흡감지 시스템, 영상 연동 출입통제 시스템, 인공지능 외곽침입 감지 시스템, 공용 휴게공간인 주간휴게실(데이-룸, Day-room) 설치 등을 반영하여 최첨단 보안시스템을 바탕으로 수용자의 건전한 재사회화를 촉진하기 위해 노력하였다.


특히 위와 같은 설계 요구는 다양한 해외 자료, 국내 신축 민간 교정시설의 자료들을 오랜 기간 검토한 끝에 나온 결과물로 국내 교정시설에서도 찾아보기 힘든 선진 교정 시스템의 사례로 간주되 타 교정시설로부터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더불어 이번 교도소 신축을 통해 기존 건물 노후화에 따른 누수, 녹물, 악취 등 위생적인 문제와 교정 인력의 계호 공백 및 열악한 근무여건을 개선할 수 있게 되었다. 영상 연동 출입통제시스템, 인공지능 외곽침입 감시시스템과 같은 최첨단 보안시스템을 도입하면서 근무자들의 안전을 확보하고 효율적인 임무 수행이 가능하게 되었다. 영상 연동 출입통제시스템은 신축 교도소 내 모든 출입문을 지문 및 카드인식 시스템으로 관리하여 출입자를 실시간 관리하는 시스템이다. 인공지능 외곽침입 감지 시스템은 울타리에 설치된 감지 시스템이 사람을 인식할 경우 폐쇄회로 텔레비전(CCTV)을 통해 추적하는 시스템이다.


이와 더불어 국내 교정시설 최초로 공용휴게실인 주간휴게실(데이-룸, Day-room)을 설치하였다. 주간휴게실은 수용동 중앙에 홀(Hall)형으로 설계되어 수용자들이 낮 동안에 공동으로 사용하는 공간으로 미국과 북유럽 등에서는 이미 도입한 시설이다. 수용자들은 교도관의 통제하에 허용된 시간 동안 공용휴게공간으로 이용할 수 있다. 설계단계에서부터 다양한 해외 자료 및 국내 신축 민간 교정시설의 자료들을 검토하여 국내 교정시설 중 최초로 도입한 공간이다.


김성준 국방부 인사복지실장은,


"우리 군은 이번 국군교도소 준공을 통해 영상 연동 출입통제 시스템, 인공지능 외곽침입 감지 시스템 등과 같은 첨단 보안시스템을 완비했고, 수용자의 건전한 재사회화를 위한 공용휴게실을 설치하는 등 선진 교정시설을 구축하였다.”라며,


"새롭게 출발하는 국군교도소가 국민에게 신뢰감을 주고 대내·외적으로 모범이 되는 선진 교정시설로 자리매김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