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후원하기

복지부·첨복재단, 경영 위기에 빠진 중소벤처기업 적극 지원하기로

URL복사

코로나19 장기화로 매출 감소 등 어려움에 처한 중소벤처기업 지원을 위한 서울사무소 운영 등 실시

 

[와이뉴스] 보건복지부와 대구경북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 및 오송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은 코로나 19 장기화로 매출 감소 등 경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보건의료 분야 중소벤처기업을 지원하기 위한 현장 밀착형 지원서비스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보건복지부와 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대구 신서, 충북 오송)은 올해 초부터 코로나 19 장기화로 기업의 연구·경영활동이 크게 위축될 것을 우려하여 서울사무소 개소, 글로벌 온라인 플랫폼 활용 지원 등 다양한 지원방안을 논의했다.


우선, 수도권에 밀집해 있는 보건의료분야 중소벤처기업을 지원하고 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의 접근성을 높혀 공공연구서비스 활용도를 극대화하기 위해 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 서울사무소를 운영한다.


두 재단은 인허가, 신의료기술평가, 보험 등재 등 기업 컨설팅 중심의 규제 관련 서비스 지원을 위해 범부처 전주기 의료기기 연구개발사업단(단장 김법민) 사무실에 전담 상담실을 9월부터 시범 운영중이다.


또한, 대구재단은 연구기술서비스 지원, 컨설팅, 창업 지원 프로그램 운영, 수도권 판로개척 등 지원을 위해 서울 바이오허브 내 사무실(명칭 : 대구재단 협력사무소(Medivalley Biz-Lab)을 11월 26일에 개소한다.


아울러, 보건의료분야 중소벤처기업의 경영 정상화를 위해 “소매업체-공급자-구매자를 연계하는 글로벌 온라인 플랫폼을 활용하는 ‘중소벤처기업 제품 해외진출 지원사업(가칭)‘” 등 다양한 방안을 내년부터 추진하기로 하고 그 실행 방법 등 준비하고 있다.


보건복지부 이형훈 보건산업정책국장은 “국내 최고 수준의 첨단의료지원 기반을 갖춘 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의 서울사무소 개소, 기업 해외 수출 지원 등으로 보건의료 현장 중심의 연구개발(R&D) 과제 발굴, 기술서비스 제공이 가능해지고, 이는 기업 매출 증가 및 고용 확대로 이어져 기업의 애로사항이 많이 해소될 것”이라고 말하며, “앞으로도 보건의료분야의 기업들이 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 등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연구지원서비스를 받을 수 있는 정보 공유의 장을 적극 마련하겠다.”라고 밝혔다.


대구재단 양진영 이사장은 “서울 바이오허브에 대구재단 협력 사무소(Medivalley Biz-Lab) 설치와 범부처 전주기 의료기기 연구개발사업단 내 전담인력 배치를 통해 수도권 소재 연구자 대상 창업 지원을 강화하고 중소기업의 재단 인프라 이용의 효용성을 도모하겠다.”라며, “대구재단이 명실상부한 국내 의료산업육성의 중추가 되어 보건의료분야 중소벤처기업들이 죽음의 계곡을 지나 무경쟁시장에 도달할 수 있도록 하는 길잡이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오송재단 차상훈 이사장은 “오송재단을 활용하는 기업의 46%가 수도권에 위치한 상황에서, 코로나 19로 이동이 어려운 기업을 위해 수도권에 위치한 범부처 전주기 의료기기 연구개발사업단 내 전담상담실을 만들었다.”라며, “앞으로도 찾아가는 서비스를 확대 제공하여 접근이 용이한 연구지원기관이 되겠다.”라고 밝혔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