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후원하기

'석패' 벨 감독 “이제 전반전이 끝났을 뿐”

URL복사

 

[와이뉴스] “이제 전반전이 끝났을 뿐이다.”


콜린 벨 감독이 중국과의 2020 도쿄 올림픽 최종예선 플레이오프 2차전에 대한 강한 승리 의지를 밝혔다. 벨 감독이 이끄는 여자 국가대표팀은 8일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1차전에서 중국에 1-2로 석패했다. 2차전은 13일 중국 쑤저우올림픽축구센터에서 열린다. 1, 2차전 합산 점수가 높은 팀이 올림픽 본선에 진출하며, 여기에는 원정 다득점 원칙이 적용된다.


벨 감독은 패배에 아쉬워하면서도 “이제 전반전이 끝났을 뿐”이라며 2차전에서의 역전을 다짐했다. 그는 1차전에서 찾은 부족한 부분들을 개선해 2차전을 준비할 계획이다. 원정 승리로 사상 최초의 올림픽 본선 진출을 이루겠다는 각오다. 벨 감독은 “중국에 도쿄의 호텔을 미리 예약하지 않아도 된다고 말하고 싶다”며 강한 의지를 보였다.


-2차전에서 두 골 차 이상으로 이겨야 한다. 어떻게 준비할 것인가?


먼저 오늘 경기를 분석해야 한다. 질 필요 없는 경기였다. 최소한 1-1로 비길 수 있었다. 1년 이상 공식경기를 한 적이 없기 때문에 경기력 면에서 녹슨 부분이 없지 않다. 중국이 피지컬적으로 강한 팀이긴 하나 2실점 모두 우리가 골을 준 것이나 다름없다. 후반전에는 중국이 위협적인 세트플레이를 펼치긴 했으나 페널티킥 상황 외에는 크게 위협적인 장면이 없었다.


-김혜리가 명단에서 빠져있는데 어떤 상황인가?


안타깝게도 얼마전 연습경기에서 부상을 당했다. 김혜리가 빨리 회복하기를 바라지만 이번 플레이오프에서는 경기에 나서기 힘들 것 같다.


-오늘 경기의 제로톱 전술을 어떻게 평가하는가?


저돌적인 강채림과 추효주를 공격수로 놓고 지소연을 폴스나인(False 9)으로 배치했다. 중앙에서 수적 우위를 가져가기를 원했는데 전반전에는 강채림과 추효주가 너무 낮은 위치에서 플레이했다. 경기에 적응할 시간이 필요했다고 생각한다. 훈련을 통해 늘 분석과 보완이 이뤄지지만 경기적인 부분은 경기장 안에서 뛰어봐야 한다. 지소연 뒤에 위치한 세 명의 미드필더도 보다 형태를 잘 갖춰야했다. 하지만 이 전술을 통해 골을 넣은 것은 성공적이다. 지소연의 좋은 패스와 강채림의 좋은 마무리였다. 우리가 시간이 지날수록 경기를 주도했기 때문에 그만큼 후반전 페널티킥 실점이 더욱 아쉽다.


-피지컬이 좋은 중국을 상대로 2차전을 어떻게 준비할 것인가?


반복해 말하지만 선수들이 1년간 경기를 하지 못했고, 현재까지 오프시즌이었다. 경기를 뛰면서 선수들이 체감해야 하는 부분이 있다. 중국이 피지컬이 강하기 때문에 판단을 빠르게 내리고 경합 상황에서 더 적극적으로 임해야 한다. 선수들이 오늘 경기를 통해 경험을 했기 때문에 2차전을 더 잘 준비할 수 있을 것이다. 중국에 도쿄의 호텔을 미리 예약하지 않아도 된다고 말하고 싶다.


-후반전에 골을 내준 뒤 어떤 변화를 줬는가?


골을 넣어야하기 때문에 파워풀한 플레이를 위해 이금민을 투입했다. 이금민은 팀에 늦게 합류했기 때문에 90분을 뛸 몸 상태가 아니라고 판단했다. 하지만 충분히 잘해줬다. 중국 선수들을 충분히 괴롭혔다. 우리가 실점한 두 골은 우리가 자초한 것이라 아쉽다고 생각한다. 경기력 면에서는 우리 선수들이 뒤처지지 않았다. 오늘 경기를 잘 분석해서 돌아보고 어떤 점을 보완해야할지 찾겠다. 또한 중국의 약점을 찾아 어떻게 파고들지 연구하겠다.


-경기 후 선수들에게 어떤 말을 했는가?


수비지역에서 우리가 했던 실수들이 반복돼서는 안 된다는 이야기를 했다. 첫 번째 실점 장면에서는 우리가 확실히 공을 걷어내지 못했고, 두 번째 실점은 페널티네어리어 안에서의 무리한 도전으로 인해 발생했다. 무엇보다 이제 1차전이 끝난 것이다. 한 경기로 치면 전반전이 끝난 셈이다. 이제 하프타임이다. 아직 끝난 것이 아니다. 중국에 이동해 잘 회복하고 코로나19 방역 지침을 따르며 2차전을 잘 준비해야한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