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후원하기

평택시, 시민과 머리 맞대 동삭교차로 교통정체 해소

URL복사

시민과 함께 적용한 신호체계로 도로 개설급 효과 확인

 

[와이뉴스] 평택시가 주요 교통 정체구간인 평택센트럴자이에서 쌍용자동차 방향으로 이어지는 동삭교차로 정체를 시민과 협업을 통해 획기적으로 개선했다고 밝혔다.


동삭2지구에 위치한 평택센트럴자이 5개 단지 5,000세대 주민 중 상당수가 동삭교차로에서 우회전해 317번 지방도를 이용해 출근하고 있었으나, 45번국도 접속구간(L=400m) 내 어린이 보호구역을 포함한 4개의 신호교차로가 밀집 배치돼 있어 그동안 교통정체가 심각했다.


시는 이 문제 해결을 위해 도로교통공단의 기술자문을 얻어 14회에 걸쳐 신호체계를 조정하는 노력을 기울였다. 또한 시간제 차로 운영, 교통경찰 수신호 지원, 칠괴교차로 조기 개통 등의 다양한 조치를 취했으나 좀처럼 정체가 해소되지 않자 본격적으로 시민들과 협업에 나서게 됐다.


시민들도 출근길 정체 해결을 위해 자발적으로 팔을 걷고 나섰다. 평택센트럴자이 입주자대표회장단에서 5개 단지 입주민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해 신호시간 조정, 우회도로 개설 등의 의견을 종합하고 민・관 협업의 장으로 마련된 거버넌스 테이블에서 공무원들과 만나 지혜를 모았다.


민・관이 협력해 얻은 설문조사와 교통량 현장조사 결과를 통해 산출한 자료에 따라 획일적으로 부여하던 동삭초등학교 어린이보호구역 내 보행신호 시간을 어린이 통행이 없는 오전 6시부터 8시 30분까지 단축 적용하고, 직진방향 신호를 최대한 부여하는 최적의 방안을 마련해 도로교통공단과 사전 시뮬레이션을 진행했다. 이후 지난 3월 29일 개선된 동삭교차로 신호체계를 전면 적용해 모니터링한 결과, 45번국도 진입까지 기존에는 20여 분이 소요됐으나 개선 후 5분 이내로 감소한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정장선 시장은 “교통정체 개선을 위해 시민과 공무원이 하나 되어 고민하고 지혜를 모으니 모두가 놀랄만한 성과를 냈다”며, “앞으로도 여러 시정에 시민여러분의 의견들이 잘 반영될 수 있도록 적극 소통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시는 교통정체의 근본적인 원인 해결을 위해 연내 수촌지구 내도로 임시 개통 및 인공지능 교통시스템을 구축할 예정이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