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후원하기

국민권익위, 불법주정차 단속, 전봇대 뽑아 안전한 통학로 만든다

URL복사

 

[와이뉴스] 불법주정차, 전신주 등 장애물로 인한 학생들의 등하굣길 교통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전국 2,273개교 통학로, 5,970개 시설이 개선된다.


국민권익위원회는 4일 오후 2시 보성여자중고등학교에서 전현희 위원장 주재로 ‘학교주변 안전한 통학로 기획조사’ 결과 보고회를 개최했다.


이날 전현희 위원장은 보고회에 앞서 학생들이 통학로로 이용하는 서울특별시 용산구 해방촌오거리에서부터 보성여자중학교까지 보행로를 직접 확인하고 한국전력공사, 도로교통공단 등 관계기관으로부터 통학로 개선대책에 대한 설명을 들었다.


국민권익위가 전국 17개 교육청을 통해 개선이 필요한 통학로에 대한 실태조사를 실시한 결과, 전국 초·중·고교 2,273개교가 통학로 개선을 요청했다. 이어 한국전력공사, 도로교통공단과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공동으로 현장조사 후 5,970개 시설에 대한 개선방안을 마련했다.


이 중 특히 사고가 많이 발생한 214개 주요 지점에 대해서는 도로교통공단의 전문검토를 거쳐 1,132개의 시설 개선사항을 발굴했다.


국민권익위는 이를 다시 보행자 요인(443건), 안전시설 요인(295건), 운전자 요인(243건), 도로환경 요인(151건)으로 분류해 각 지점별 개선방안을 마련했다.


214개 주요 지점을 제외한 나머지 2,059개 지점에 대해서는 국민권익위를 중심으로 각 지방자치단체, 경찰청, 교육청 협업으로 개선방안을 마련했다. 개선방안에는 교통안전시설 1,911건, 도로안전시설 1,056건, 보도개선 693건, 기타(전신주 이설 등) 1,178건 등 총 4,838건이 포함됐다.


국민권익위는 이날 개선방안을 확정하고 관계기관에 적극 시행해 줄 것을 권고했으며,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통해 개선방안에 대한 이행점검을 실시할 계획이다.


국민권익위 전현희 위원장은 “관계기관이 책임감을 갖고 개선방안을 적극 시행해 줄 것을 당부드린다.”라며, “학생들의 안전한 통학로 조성을 위해 지속적으로 이행점검을 실시하는 등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