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명시 청년동, '전시 공간 ‘10F’' 청년 작가 2인전 진행

 

[와이뉴스] 광명시 청년동은 작품 전시 경험이 없는 청년 예술가를 대상으로 도전과 성장을 지원하는 프로그램 '전시 공간 ‘10F’'를 통해 12월 1일까지 테라스 공간에서 청년 작가 2명의 예술 작품을 전시하고 있다.

 

청년 작가 송호근은 꽃의 우아함을 생생하게 표현한 네 개의 작품 ‘Flower’를 선보였다. 이 청년 작가의 그림은 꽃의 아름다움뿐만 아니라, 추운 겨울에도 지지 않는 따뜻한 온기를 담고 있으며, 색채와 질감에 대한 독특한 접근은 각 캔버스를 한적한 안식처로 변모시켜, 바쁜 일상에서 잠시의 평온함을 제공해 준다.

 

청년 작가 조윤희는 발레 무용수들의 우아하고 유동적인 움직임을 묘사한 일곱 개의 작품 ‘무용수’를 전시했다. 작가 조윤희는 색채와 움직임의 교향곡으로 춤의 역동적인 리듬을 담아냈다. 각 그림은 움직임에 담긴 이야기를 들려주며, 생동감 넘치는 붓놀림과 표현력 있는 색상을 통해 관람객을 매료시킨다.

 

정재원 청년동 센터장은 “작품을 전시할 공간이 부족한 청년 작가들에게 전시 경험에 도움이 됐으면 좋겠다”며 “앞으로 청년 작가들의 재능을 펼칠 수 있는 전시 프로그램을 활성화하려 한다”고 전했다.

 

프로그램 신청은 시민 누구에게나 열려있으며, 광명시 청년동 공식 홈페이지 및 SNS 등을 통해 신청할 수 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