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경찰청, 설 명절 종합치안활동 전개, 대체로 평온한 치안 유지

엔데믹 시대 일상 회복으로 작년 설 연휴 대비 112신고는 19.5% 늘었음에도 안정된 치안이 유지됐고, 교통안전 활동으로 교통사고 56.7% 감소, 사망자는 31.3% 감소

 

[와이뉴스] 경찰청은 지난 1. 11일부터 1. 24일까지 설 명절 종합치안활동을 전개한 결과, 대형사건사고 없이 대체로 평온한 명절 분위기를 유지했다고 밝혔다.


이번 설 연휴는 일상적 유행(엔데믹) 시대 일상 회복으로 대규모 이동이 예상됐고, 112신고와 교통량이 많아지는 등 지난해 설보다 치안수요가 증가할 것으로 전망됐다.


경찰은 각 시·도자치경찰위원회와 긴밀히 협력하여 ▵범죄 취약 요소 사전 점검 ▵신속한 상황관리 ▵다중운집 상황 안전관리 ▵사회적 치안 약자 대상 범죄 엄정 대응 ▵원활한 교통소통 및 운전자 안전 확보 등에 주력했다.


그 결과, 지난해 설 명절 대비 하루평균 112신고는 19.5% 증가했으나 비교적 안정된 치안이 유지됐으며, 교통사고는 56.7% 감소하고 교통사고 사망자는 31.3%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금융기관 등 현금다액 취급 업소에 대한 범죄 예방진단과 가시적인 순찰을 강화했고, 온오프라인을 통해 신고요령 등을 홍보하여 범죄를 예방하고 강력범죄 발생에 대비했다.


또한, 연휴 기간 자칫 강력 사건으로 이어질 수 있는 가정 내 범죄를 예방하기 위해 가정폭력 재발 우려 가정과 아동학대 사건을 전수 모니터링하고, 신고 활성화를 위한 홍보활동과 ▵관계기관 간 합동 조사 ▵필요시 긴급 임시 조치 ▵피해자 보호 등 예방 활동도 강화했다.


최근 가정폭력과 아동학대에 대한 높은 사회적 관심도를 반영하듯 이번 설 연휴에는 전년 설 연휴에 비해 가정폭력 신고는 하루평균 13.1%, 아동학대 신고는 하루평균 9.8% 증가했는데, 이는 작은 의심 사례만 있어도 주변에서 적극적으로 신고하고 있는 분위기가 반영된 것으로 분석된다.


아울러, 명절 특수를 노린 대표적 악성 사기 범죄인 전화금융사기에 대한 신속한 대응과 지역별 관계기관 간 맞춤형 홍보활동으로, 피싱 범죄는 전년 동일 기간(연휴 직전 10일간)에 비해 31.4% 감소했다.


이외에도 폭력 등 서민생활을 불안하게 하는 서민생활 침해범죄에 대한 강력한 단속으로 주취폭력 등 악성 폭력에 대해서는 2,367건을 단속(구속 23명)했다.


교통 부문의 경우, 교통량이 지난해 보다 크게 증가했음에도 가용경력과 장비를 집중하여 선제적으로 대응한 결과, 전년 대비 교통사고 및 사망자 모두 대폭 감소했다.


연휴 전부터 전통시장 주·정차 허용 등 단계적 교통관리를 실시하는 한편, 귀성·귀경길 정체구간에 교통경찰을 집중적으로 배치하고, 실시간 교통정보 안내 등을 통해 원활한 교통흐름을 유지했다.


또한, 연휴 기간 증가가 우려되는 음주운전 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식당가 등 음주운전 다발 지역에 상시 단속을 실시하여 전년 대비 음주 사고가 53.9% 감소했으며, 음주 사고로 인한 사망자도 없었다.


특히, 설 연휴 한파 및 강설 등에 의한 연쇄 추돌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결빙 취약 지점에 대한 안전 순찰을 강화하고, 터널 내 안전시설을 사전 점검한 결과, 결빙으로 인한 연쇄 추돌사고 및 고속도로 터널 사고가 한 건도 없었으며, 고속도로에서는 교통 사망사고도 발생하지 않았다.


그 결과, 전년도 설 연휴에 비해 하루평균 교통사고 사망자는 31.3%(16건 → 11건), 부상자는 62.7%(2,301명 → 859명) 각각 감소했다.


경찰청에서는 “평온한 설 연휴 치안 기조를 지속적으로 유지하여, 앞으로도 안정된 치안을 확보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