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후원하기

"일본 정부는 후쿠시마 방사성 오염수 바다 방류 결정을 즉각 철회하라!"

URL복사

녹색당 탈핵특별위원회 오염수 방류 결정 일본정부에 규탄 성명서

 

[와이뉴스]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 제1원전사고로 발생한 방사성 125만 톤 가량의 오염수를 바다에 배출하기로 한 보도가 최근 나온 가운데 녹색당 탈핵특별위원회가 이러한 방류 결정을 한 일본 정부를 규탄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13일 발표한 성명서에서 녹색당은 "후쿠시마 핵 참사의 두 책임당사자인 도쿄전력과 일본 정부는 후쿠시마 방사성 오염수에 관해 두 가지 거짓말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두 거짓말은 '후쿠시마 오염수를 핵물질 제거장치인 ALPs로 처리해 삼중수소* 외에는 위험한 방사성물질이 들어있지 않다'는 것과 '바다 방류 외에는 처리 방법이 없다'는 것이다.

 

녹색당은 "생명과 안전을 무시하고 정치적 경제적 이해관계로 용납할 수 없는 방사성 오염수 바다 방류 결정을 내린 일본 정부를 강력하게 규탄한다"며 "후쿠시마 방사성 오염수의 바다방류가 실현되지 않도록 녹색당은 전 세계 녹색당과 연대를 통해 강력한 저지투쟁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삼중수소 : 보통 수소보다 무거운 수소를 말하는 것으로 수소(Hydrogen, ^1H)의 방사성 동위원소

 

다음은 성명서 전문이다.

 

일본 정부는 후쿠시마 방사성 오염수 바다 방류 결정을 즉각 철회하라!

오늘 일본 정부는 후쿠시마 제1핵발전소에서 나온 방사성 오염수 125만톤을 약 30년에 걸쳐 바다에 방류하기로 공식 결정했다.

일본 정부의 이 결정은 방사성 오염수 보관 비용을 아끼고 후쿠시마 핵 사고의 기억을 지우기 위해 자국민과 주변국 국민의 생명과 안전에 위협을 가하는 폭거라 하지 않을 수 없다.

일본의 어민들과 45만명의 시민들, 후쿠시마 현내 43개 기초지자체와 한국을 비롯한 24개국 311개 시민사회단체 6만여명의 반대서명에도 불구하고, 한국 중국 대만 정부의 동의도 얻지 못한 채로 강행한 바다 방류 결정은, 어떠한 정당성도 절차적 합리성도 없는 정치적 도박에 불과하다.

후쿠시마 핵 참사의 두 책임당사자인 도쿄전력과 일본 정부는 후쿠시마 방사성 오염수에 관해 두 가지 거짓을 말하고 있다.

첫째, 후쿠시마 오염수를 핵물질 제거장치인 ‘ALPs’로 처리하여 삼중수소 외에는 위험한 방사성물질이 들어있지 않다는 거짓말이다. 이미 도쿄전력 자료를 통해 ‘ALPS’로 처리된 오염수에서 방류기준치를 크게 넘어서는 세슘, 스트론튬, 플루토늄, 탄소14 등 위험한 방사성물질이 포함되어 있음이 드러난 바있고, 이 문제가 해결되었는지는 이후 검증된 바 없다.

둘째, 바다 방류 외에는 처리 방법이 없다는 거짓말이다. 방사능을 막는 가장 확실한 방법은 안전하게 차폐, 격리하여 방사능이 자연상태로 낮아질 때까지 시간을 보내는 것이다.

그러므로 후쿠시마 방사성 오염수는 저장탱크에 격리하여 후쿠시마 핵발전소 부지 안에 보관하는 것이 최선의 방법인 것이다. 저장탱크가 포화상태라고 하지만, 더 많은 저장탱크를 마련하여 후쿠시마 제1핵발전소 부지와 주변지역에 보관하면 그나마 안전한 상태로 유지된다. 그리고 이것은 얼마든지 가능하다.

반면, 바다에 방류하는 것은 세슘, 스트론튬, 삼중수소 등 방사성 물질로 바다를 오염시키는 것이며, 방사성 물질들은 어류와 해산물에 축적되어 결국 인간의 몸 속으로 들어오게 될 것이다. 아무리 기준치 이하로 희석시켜 내보낸다 해도 방사능은 사라지지 않고 바닷물과 바닷속 생명체들에 축적될 수밖에 없다.

결국 바다 방류는 일본 뿐 아니라 태평양을 오염시키고 한국을 비롯한 주변국 국민의 안전마저 위협하는 행위인 것이다.

사실이 이런데도 불구하고 일본 정부는 방사성 오염수의 바다 방류를 결정하고야 말았다.

일본정부가 책임져야하는 오염수 저장비용을 줄이려는 경제적 이해관계와, 후쿠시마 핵 참사의 유물인 오염수 저장탱크를 눈 앞에서 치워버림으로써 후쿠시마의 기억을 없애고, 거짓 부흥을 과시하려는 정치적 이해관계가 이 결정의 이유라고 해석될 수밖에 없다.

녹색당은 생명과 안전을 무시하고 정치적 경제적 이해관계로 용납할 수 없는 방사성 오염수 바다 방류 결정을 내린 일본 정부를 강력하게 규탄한다.

후쿠시마 방사성 오염수의 바다방류가 실현되지 않도록 녹색당은 전 세계 녹색당과 연대를 통해 강력한 저지투쟁에 나설 것이다.

2021년 4월 13일

녹색당 탈핵특별위원회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