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후원하기

대전 지하상가에서 배달·방역·바리스타 로봇을 만난다

URL복사

AI·5G기반 서비스로봇 융합모델 실증사업 출범식 개최

 

[와이뉴스] 산업통상자원부와 대전광역시는 10.13일 오후, 대전 중앙로 지하상가(대전시 선화동)에서 지역상인들과 로봇기업 및 지역 국회의원, 유관기관이 참여한 가운데 ‘AI·5G기반 서비스로봇 융합모델 실증사업 출범식’을 개최했다.


이번 행사는 다수·다종의 로봇을 활용한 융합모델 실증사업의 첫 사례로 대전 중앙로 지하상가에 배달로봇, 물류로봇, 방역순찰로봇 등을 활용한 실증사업을 소개하고 시연하기 위해 자리를 마련했다.


산업부는 그간 서비스로봇 보급·확산을 위해 로봇별 서비스로봇 활용 실증사업, 수요기반 맞춤형 서비스로봇 개발·보급사업 등을 추진해 왔으나, 이번처럼 다수·다종의 로봇을 활용한 대규모 실증사업을 추진하는 것은 처음이다.


대규모 실증사업을 통해 쇼핑몰 등 국민들이 자주 찾는 친숙한 공간에서 로봇을 활용한 융합서비스를 시범적으로 제공하여 로봇제품 및 서비스의 개선점을 찾고 로봇친화적 환경을 조성을 위한 과제를 발굴하는 것이 동 사업의 목표이다.


이번 실증사업에서는 5G 통합관제 시스템을 이용하여 대전 중앙로 지하상가에 ①배달로봇 2대, ②물류로봇 8대(자율주행형 4대, 추종형 4대), ③방역·순찰로봇 2대, ④바리스타로봇 1대, ⑤홍보·안내로봇 2대로 총 5종 15대 로봇을 실증할 예정이다.


이날 시연회에서는 배달로봇이 카페에서 제조된 커피를 지하상가 상인들에게 배달하고, 물류로봇이 유모차를 끌고가는 행인의 짐을 싣고 따라다니는 등 상인과 쇼핑객을 위한 로봇서비스를 시연했다.


향후 실증사업이 본격화되면 상인들과 시민들은 이곳 지하상가에서 로봇이 제공하는 다양한 서비스를 직접 체험해 볼수 있게 된다.


산업부 주영준실장은 “이번 실증사업을 통해 로봇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인분들의 든든한 일꾼이자, 따뜻한 친구가 될 것”이라고 코로나 상황의 장기화로 힘들어하는 상인들을 위로하는 한편, 로봇에 대해 “로봇은 일자리를 놓고 사람과 경쟁하기보다는 사회적 문제를 해결하는데 로봇을 적극적으로 활용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허태정 대전광역시장은 “코로나19가 장기화되면서 침체된 지하상가에 서비스 로봇들이 비대면 서비스를 제공하여 소상공인들에게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디지털 뉴딜의 핵심인 로봇산업 발전과 로봇을 통한 삶의 질 개선을 위해 지원을 아끼지 않겠으며 앞으로도 산업부와 지속적이고 적극적인 업무협력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