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후원하기

‘평화 인권 평화의소녀상을 알린다’ 오산평화의소녀상 문예대전 공모

URL복사

 

[와이뉴스] 오산평화의소녀상(공동대표 강경남 장복실 한명숙)은 오산평화의소녀상 건립 5주년 기념 문예대전을 다음달 7월 15일까지 공모한다.

 

이번 공모전은 오산평화의소녀상 대표행사로 회화대전과 문예대전을 격년으로 운영해 잘못된 역사를 바로잡고 미래세대에 평화·인권·희망의 소중함을 일깨우기 위해 2016년부터 실시됐다.

 

건립 5주년 기념으로 열리는 공모전은 초·중·고·일반 부문으로 운영하며 오산 시민 또는 오산시민이 아니어도 관내 학교와 직장 소속이면 참여 가능하다. 2편의 시와 1편의 산문을 부문별로 작성해 제출하면 된다.

 

2020년은 코로나19로 실행되지 못했지만 올해는 오산평화의소녀상 공모전으로 자리 잡는 계기를 만들고 작품집 발간에 수상작품이 수록된다.

 

평화·인권·평화의소녀상을 주제로 접수는 6월 21일부터 7월 15일까지 진행하며 이메일(osanpeace@naver.com)을 통해 응모 가능하다.

 

공모 작품은 전문 작가의 최종 심사를 거쳐 8월 13일 오후 6시 오산시청 정문 앞 오산평화의소녀상 앞에서 건립 5주년 기념식 때 대상·최우수상·우수상·장려상으로 나눠 시상할 예정이다.

 

2018년 문예대전에서는 총159편을 공모했고 대상에 일반부 김명숙 씨의 작품 ‘소녀가 사는 법’, 최우수상은 일반부 박상임 씨의 ‘교실 안 페미니스트 선생님이 필요해요’, 고등부에는 세마고 엄정희 학생의 ‘홍황초’, 중등부는 운천중 김수려 학생의 ‘청동 소녀’, 초등부는 오산고현초 박규현 학생의 ‘기다림’이 선정된 바 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