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후원하기

경주한수원, 수원도시공사와 무승부... 선두 자리 유지

URL복사

[와이뉴스] 경주한국수력원자력이 리그 선두 자리를 지켰다.


송주희 감독이 이끄는 경주한수원은 17일 수원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한화생명 2021 WK리그 5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수원도시공사와 2-2로 비겼다. 경주한수원은 개막 이후 5경기 연속 무패(3승 2무) 행진을 벌이며 1위(승점 11점)를 유지했다.


경주한수원은 전반 8분 만에 문미라에게 선제골을 허용하며 끌려갔다. 그러나 후반 들어 반격에 나선 경주한수원은 이네스의 두 골로 경기를 뒤집었다.


이네스는 후반 21분 코너킥 상황에서 헤더를 성공시키며 동점을 만들었다. 4분 뒤 이네스는 나히의 패스를 받아 골키퍼 키를 넘기는 슈팅을 때렸고, 이 슈팅이 골대 맞고 굴절되자 재차 달려들어 역전골을 넣었다. 그러나 수원도시공사가 후반 29분 추효주의 동점골로 맞섰고, 결국 양 팀은 승부를 가리지 못하고 승점 1점 씩을 나눠 가졌다.


인천현대제철은 보은상무의 두터운 수비에 막혀 승점 3점을 따내는 데 실패했다. 현대제철은 경기 내내 상대 골문을 위협했으나 결국 골망을 흔들지는 못했다. 현대제철은 승점 10점(3승1무1패)으로 경주한수원에 1점 뒤진 2위다.


서울시청은 상대 자책골에 힘입어 창녕WFC를 1-0으로 물리쳤다. 세종스포츠토토와 화천KSPO는 1-1로 비겼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