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후원하기

정의용 장관, 존 케리 미 대통령 기후특사와 만찬

URL복사

 

[와이뉴스] 정의용 외교부 장관은 4월 17일 토요일, 방한 중인「존 케리(John F. Kerry)」미국 대통령 기후특사를 장관 공관에 초청하여 만찬을 가졌다.


만찬에는 우리측에서는 최종문 2차관과 유연철 기후변화대사 등이, 미국측에서는 Robert Rapson 주한대사대리와 2명의 특사 선임보좌관 등이 참석하였다.


정 장관과 케리 특사는 2050년 탄소중립 목표 실현을 위한 국제사회 연대 및 협력을 결집하는데 있어 양국의 선도적 역할이 필요하다는 점에 인식을 같이 하고 한미 간 기후대응 소통과 협력을 지속 강화해 나가기로 하였다.


이와 관련, 미국이 주최하는「기후정상회의(Leaders Summit on Climate)」(4.22.∼23., 비대면)와 우리나라가 주최하는 「2021 P4G 서울 정상회의」(5.30.∼31., 비대면)가 상호 시너지를 창출하여 제26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11.1.∼12., 영국 글래스고)의 성공적인 성과 도출에 기여할 수 있도록 협력하기로 하였다.


한편, 지난 4.13.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결정 관련, 정 장관은 우리 정부와 국민의 심각한 우려를 미측에 전달하고, 향후 일본이 국제사회에 보다 투명하고 신속한 정보를 제공할 수 있도록 미측이 관심을 가지고 협조해 줄 것을 당부하였다.


아울러, 정 장관은 우리나라의 코로나 방역상황의 엄중함을 감안, 백신확보를 위한 협력도 당부하였다.


정 장관과 케리 특사는 지난 3월 두 차례의 전화통화를 가진 후 이번에는 직접 만나 대화를 가진바 긴밀한 소통을 유지하고 있으며, 앞으로도 한·미 간 기후협력 체제를 보다 공고히 하기 위한 노력을 지속해 나갈 것이다.


[뉴스출처 : 외교부]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