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후원하기

EU 사이버보안당국, 'Open RAN' 도입 위한 5G 보안평가 착수

URL복사

 

[와이뉴스] EU 사이버보안당국은 개방형 무선접속망(Open RAN)의 5G 이동통신네트워크 도입을 위해 5G 네트워크 보안평가 작업에 착수했다.


통상 장비제조사가 네트워크 운영 전반에 걸쳐 장비와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나, 오픈랜 이용시 네트워크 일부에 타사의 장비와 서비스를 적용할 수 있다.


화웨이 장비사용 제한으로 노키아와 에릭슨 네트워크 장비수요가 급증, 오픈랜을 통해 일부 업체 의존도를 완화하고, 네트워크 특성에 맞는 소프트웨어 적용을 위한 것이다.


오픈랜이 본격 도입되면, 미국의 소규모 소프트웨어업체, 아마존 및 구글 등 대형 클라우드 업체, 삼성, 후지츠, NEC, 라쿠텐 등이 주로 혜택을 입을 전망이다.


유럽의 5개 대형 통신사는 이미 장비제조사에 오픈랜 기술 적용에 관한 가이드라인을 제시, 2022년부터 기술 적용을 시작할 것을 주문하는 등 오픈랜에 대한 관심은 고조되고있다.


또한, 지난 4월 G7 디지털장관회의에서도 개방 및 호환형 네트워크에 대한 혁신을 주문하는 등 미국, 영국 등에서도 오픈랜 기술에 대한 관심이 고조되고 있다.


특히, 영국은 작년 12월 일본의 NEC와 오픈랜 기술 적용 공동협력 프로젝트를 포함한 '5G 공급망 다변화전략'을 발표, 오픈랜 기술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한편, EU와 일부 회원국은 오픈랜 기술 적용에 따른 유럽 통신사의 경쟁력 약화를 우려하는 등 오픈랜 적용에 대한 일부 우려도 제기됐다.


다양한 소프트웨어 사용으로 인한 네트워크 운용 관련 기술적 어려움, 해킹 등 외부공격 취약성 확대 등도 오픈랜을 둘러싼 기술적 어려움으로 지적했다.


특히, 오픈랜 기술개발을 주도하는 이른바 'O-RAN 연합'에 미국의 제재 대상인 복수의 중국계 통신사 및 장비사가 포함된 점 등에 우려가 집중됐다.


[출처:한국무역협회 브뤼셀지부]


[뉴스출처 : 한국무역협회]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