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사회 경제 문화 교육 오피니언 기획 세계/외신 자연 커뮤니티
 


 정치 
 사회 
 경제 
 문화 
 교육 
 오피니언 
 기획 
 세계/외신 
 자연 


기사 > 오피니언

기사목록보기   기사프린트하기

[독자투고] ‘메신저피싱’ 누구나 피해자가 될 수 있다
기사입력 2019-02-11 21:25:46 | 최종수정 2019-02-11 21:26:20



  - 화성동탄경찰서 사이버수사팀장 경위 최현민

걸그룹 ‘에프엑스’ 멤버 루나의 어머니가 피해를 당해 많은 국민들에게 알려진 ‘메신저피싱(Messenger Phishing)’ 범죄는 카카오톡·페이스북·네이트-온 등 타인의 메신져 아이디를 도용하거나 유사한 계정을 생성해 돈을 요구하는 신종 범죄수법으로 최근 4천만명 이상의 가입자를 보유한 카카오톡을 매개로 가족 및 지인의 이름과 프로필 사진을 도용해 경계심을 허물고 금전을 편취하는 일명 ‘카카오톡 지인사칭’ 피해가 급증하고 있다.

위와 같은 메신저피싱 피해금액은 금융감독원 자료에도 2018년 1~10월 기준 144억여원으로 전년 동기대비 273.5% 증가하는 등 매년 피해금액이 급증하고 있는 추세다.

사기범들은 주로 50~60대를 대상으로 자녀, 조카 등을 사칭해 휴대전화 고장 등을 이유로 통화를 회피하며 “급히 돈을 보내야 할 곳이 있는데 공인인증서 비밀번호 오류로 보내지지 못한다”라고 하며 300만원 이하의 소액을 타인 계좌로 송금하도록 요구하는 수법이 주로 사용된다.

이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가족, 친지 등 지인이 메신저로 금전을 요구하는 경우 반드시 전화로 본인 및 사실여부를 확인해야 하고 이를 회피하는 경우 직접 신분을 확인할 때까지는 금전요구에 응하지 말아야 한다. 돈을 송금한 경우 지체 없이 경찰청(☎112)을 통해 이체한 계좌에 지급정지를 신청하면 인출 등 추가 피해 발생을 방지할 수 있다.

이메일 및 휴대전화 문자메시지 확인 시 출처가 불분명한 파일은 즉시 삭제하고 정기적으로 메신저 비밀번호를 변경하는 습관을 생활화해 해킹 및 개인정보 유출을 예방해야 한다.

‘메신저피싱’은 지인을 사칭하므로 ‘일상생활 중 누구나 피해를 당할 수 있다’는 점을 항상 명심하고 보안에 관심과 생활습관 점검을 통해 충분히 예방할 수 있다는 범국민적 공감대 형성 및 모든 국민이 감시자가 될 때 우리 사회에서 ‘메신저피싱’을 근절할 수 있을 것이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기사가 맘에 드셨다면 후원을 부탁드립니다.
새마을금고 9003-2246-6713-5 예금주 이영주

기사목록보기   기사프린트하기
가장 많이 본 기사
[인터뷰]“채식은 인간으로서 최...
현대건설 ‘힐스테이트 동탄 2차...
도, 공공부문 비정규직 보호 교...
유튜브 강타한 ‘꽃냥이 패밀리...
화성서부서 마도파출소 삼삼오오 ...
[탐방] 건강해지고 싶어? 사사...
[인터뷰]“함께 있는 매순간이 ...
[인터뷰] 내일은 유도왕 제2의 ...
김철민 국회의원 ‘농어업인안전...
기부자 두 번 울리는 기부금 카...
[인터뷰] 잃어버린 시간 짓밟힌...
신재생에너지 활성화 위한 태안 ...
페북 외국인 친구 선금유도 “믿...
삼성중공업 거제조선소 근로자 자...
[동행취재] 사랑과 의지로 희망...

와이뉴스에서 알립니다.
와이뉴스 사령 - 차신혜 기자
와이뉴스 사령 - 임헌우 기자
<와이뉴스 사고(社告)>
와이뉴스 사령 - 이정희 고문위원
와이뉴스 시민기자·영업사원 모집








회사소개 | 이용약관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 커뮤니티 | 2019년 전체접속자 : 1,141,795 / 오늘접속자 : 19,247

와이뉴스 / 발행인 이영주 / 발행일 : 2017.05.29 / 제보광고문의 whynews1@naver.com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고화로 31번길 13 와이뉴스
등록번호 경기 아 51554 / 등록년월일 2017.05.16 / 청소년보호책임자 이영주 / 편집·본부장 이영주
Copyright(c) 2017.05 와이뉴스. All Rights reserved. Supported by Social-Worker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