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사회 경제 문화 교육 오피니언 기획 세계/외신 자연 커뮤니티
 


 정치 
 사회 
 경제 
 문화 
 교육 
 오피니언 
 기획 
 세계/외신 
 자연 


기사 > 교육

기사목록보기   기사프린트하기

전남대 아시아 최고혁신 대학 50위
기사입력 2019-07-04 13:17:54 | 최종수정 2019-07-04 13:18:25



거점 국립대 2위 국내 대학 13위
특허성공률 세계적 대학 앞질러
연구영역 폭넓고 논문수준 높아
세계 학계 기업 평판은 ‘아쉬움’
로이터, 타이완대학, 영국 QS 6월 발표


전남대학교가 세계적인 대학들과의 비교 평가결과 2018년보다 순위가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남대는 로이터뉴스가 최근 글로벌 학술정보서비스 기업과 공동으로 자체 조사한 ‘2019 아시아-태평양 최고혁신대학’ 평가에서 50위에 올랐다. 이는 거점 국립대 2위이자 국내 전체대학 중 13위이기도 하다. 2018년에는 아시아 55위였다.

전남대는 이 발표에서 특허출원건수에 대비한 특허 성공률 87.9%로 서울대(78.2%), 중국 칭화대(74.8%), 일본 도쿄대(52.6%) 등을 앞지른 것으로 나타났다. 국내 대학 가운데는 중앙대(91.0%), 아주대(88.1%)에 이어 3위에 해당하고 거점 국립대 가운데는 1위의 성적으로 발표논문들이 수량보다 질적 수준에서 돋보였던 것으로 분석됐다고 전남대 측은 전했다.

전남대는 국립 타이완대학이 지난달 발표한 ‘세계대학의 과학논문 성과’에서도 거점국립대 2위, 국내 대학 11위, 세계대학 428위로 2018년에 비해 순위가 다소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6개 학문분야 중 농업, 공학, 생명과학, 의학, 자연과학 등 5개 분야가 모두 평가순위에 들어 꾸준하면서도 폭넓은 연구역량을 갖춘 것으로 분석됐다. 다른 거점 국립대의 경우 경북대와 부산대는 4개, 충남대는 2개, 전북대와 강원대는 1개 분야만 평가순위 안에 포함됐으나 사회과학분야는 어느 대학도 순위에 들지 못했다.

전남대는 24개 주제별 순위에서도 농·공학과 자연과학 분야에서 두드러진 순위를 보였다.

영국의 대학평가기관인 QS(Quacquarelli Symons)가 세계 1001개 대학을 대상으로 평가해 지난달 발표한 결과에 따르면 전남대는 논문피인용수와 교수 1인당 학생 수 등 객관적인 지표에서는 전통적으로 높은 점수를 받고 있으나 전 세계 학자들과 기업 인사담당자들의 주관적인 평판에서는 아쉬운 성적을 거둬 국제사회 홍보와 인적 네트워크 강화 등이 필요한 것으로 지적됐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기사가 맘에 드셨다면 후원을 부탁드립니다.
새마을금고 9003-2246-6713-5 예금주 이영주

기사목록보기   기사프린트하기
가장 많이 본 기사
[인터뷰]“채식은 인간으로서 최...
도, 공공부문 비정규직 보호 교...
현대건설 ‘힐스테이트 동탄 2차...
유튜브 강타한 ‘꽃냥이 패밀리...
화성서부서 마도파출소 삼삼오오 ...
[탐방] 건강해지고 싶어? 사사...
[인터뷰]“함께 있는 매순간이 ...
가짜 가상화폐 투자 사기혐의 무...
[인터뷰] 내일은 유도왕 제2의 ...
김철민 국회의원 ‘농어업인안전...
[인터뷰] 잃어버린 시간 짓밟힌...
페북 외국인 친구 선금유도 “믿...
신재생에너지 활성화 위한 태안 ...
기부자 두 번 울리는 기부금 카...
삼성중공업 거제조선소 근로자 자...

와이뉴스에서 알립니다.
와이뉴스 사령 - 차신혜 기자
와이뉴스 사령 - 임헌우 기자
<와이뉴스 사고(社告)>
와이뉴스 사령 - 이정희 고문위원
와이뉴스 시민기자·영업사원 모집












회사소개 | 이용약관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 커뮤니티 | 2019년 전체접속자 : 5,777,090 / 오늘접속자 : 4,745

와이뉴스 / 발행인 이영주 / 발행일 : 2017.05.29 / 제보광고문의 whynews1@naver.com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고화로 31번길 13 와이뉴스
등록번호 경기 아 51554 / 등록년월일 2017.05.16 / 청소년보호책임자 이영주 / 편집·본부장 이영주
Copyright(c) 2017.05 와이뉴스. All Rights reserved. Supported by Social-Worker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