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사회 경제 문화 교육 오피니언 기획 세계/외신 자연 커뮤니티
 


 정치 
 사회 
 경제 
 문화 
 교육 
 오피니언 
 기획 
 세계/외신 
 자연 


기사 > 자연

기사목록보기   기사프린트하기

화성시 국가지질공원 인증 2020년 목표
기사입력 2019-08-29 17:13:46 | 최종수정 2019-08-29 17:14:13



화성시가 2020년을 목표로 국가지질공원 인증을 추진 중이라고 앞선 25일 밝혔다.

화성시가 국가지질공원 인증을 추진 중인 지역은 고정리 공룡알 화석지, 우음도, 어섬, 딱섬, 고렴, 제부도, 백미리 해안, 궁평항 해안, 입파도, 국화도 등 10개소다.

화성시는 2017년부터 국가지질공원 인증을 위한 기본계획을 수립했으며 2018년 5월부터 국가지질공원 인증 신청 용역을 추진하고 있다.

이달부터는 해당 지역주민을 대상으로 ‘찾아가는 지질공원 설명회’를 개최하기도 했다. 8월 1일 송산면을 시작으로 6일 서신면, 21일 우정읍에서 국가지질공원 인증제도 및 추진현황을 설명하고 지역주민들과 소통의 시간을 가졌다.

국가지질공원은 ‘자연공원법’에 의거해 지구과학적으로 중요하고 경관이 우수한 지역을 보전하고 이를 교육․관광 사업 등에 활용하기 위해 환경부 장관이 인증한 공원을 말한다. 핵심 관심 대상을 지질사이트로 지정하고 별도 용지지구를 설정하지 않는 ‘보호와 활용이 조화를 이루는 제도’라는 점에서 보호를 최우선으로 하는 다른 제도와 차이가 있다. 지역주민의 재산권 행사에도 아무런 제약이 없다.

현재까지 전국에 12개소가 지정돼 있으며 경기도는 1개소로 한탄강이 유일하다. 경기 남부지역에서는 화성시가 유일하게 국가지질공원 인증을 준비 중이다.

국가지질공원의 기본 요건은 지질명소 5개소 이상이 있어야 한다. 세부 인증기준에는 △특별한 지구과학적 중요성, 희귀한 자연적 특성 및 우수한 경관적 가치를 가진 지역 △지질과 관련된 고고학적 생태적 문화적 요인이 우수해 보호 가치가 높을 것 △지질유산의 보호와 활용을 통하여 지역경제 발전을 도모할 수 있을 것 △국가지질공원 안에 지질명소 또는 역사적 유물이 있을 것 등이 있다.

화성시는 국가지질공원 인증을 2020년까지 완료하고 인구 및 관광객 증가, 고용창출 및 소득증대를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와 화성시 브랜드 인지도를 높인다는 계획이다.

강희배 관광진흥과장은 “국가지질공원으로 인증 받게 되면 생태 역사 문화 등 화성시가 가지고 있는 소중한 자원을 활용해 지역경제를 활성화와 더불어 지속가능한 발전도 가능하다”며 “인증 추진과정에서 주민과 지속적으로 소통하고 마을 협력 사업을 발굴해 지역사회와 발전해나가겠다”고 말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기사가 맘에 드셨다면 후원을 부탁드립니다.
새마을금고 9003-2246-6713-5 예금주 이영주

기사목록보기   기사프린트하기
가장 많이 본 기사
[인터뷰]“채식은 인간으로서 최...
도, 공공부문 비정규직 보호 교...
현대건설 ‘힐스테이트 동탄 2차...
유튜브 강타한 ‘꽃냥이 패밀리...
화성서부서 마도파출소 삼삼오오 ...
[탐방] 건강해지고 싶어? 사사...
[인터뷰]“함께 있는 매순간이 ...
[인터뷰] 내일은 유도왕 제2의 ...
가짜 가상화폐 투자 사기혐의 무...
김철민 국회의원 ‘농어업인안전...
페북 외국인 친구 선금유도 “믿...
[인터뷰] 잃어버린 시간 짓밟힌...
신재생에너지 활성화 위한 태안 ...
기부자 두 번 울리는 기부금 카...
삼성중공업 거제조선소 근로자 자...

와이뉴스에서 알립니다.
와이뉴스 사령 - 차신혜 기자
와이뉴스 사령 - 임헌우 기자
<와이뉴스 사고(社告)>
와이뉴스 사령 - 이정희 고문위원
와이뉴스 시민기자·영업사원 모집












회사소개 | 이용약관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 커뮤니티 | 2019년 전체접속자 : 7,949,511 / 오늘접속자 : 28,452

와이뉴스 / 발행인 이영주 / 발행일 : 2017.05.29 / 제보광고문의 whynews1@naver.com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고화로 31번길 13 와이뉴스
등록번호 경기 아 51554 / 등록년월일 2017.05.16 / 청소년보호책임자 이영주 / 편집·본부장 이영주
Copyright(c) 2017.05 와이뉴스. All Rights reserved. Supported by Social-Worker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