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사회 경제 문화 교육 오피니언 기획 세계/외신 자연 커뮤니티
 


 정치 
 사회 
 경제 
 문화 
 교육 
 오피니언 
 기획 
 세계/외신 
 자연 


기사 > 정치

기사목록보기   기사프린트하기

제253회 안산시의회 임시회 폐회
기사입력 2019-01-28 09:03:28 | 최종수정 2019-01-28 09:03:38



25일 임시회 2차 본회의서 시정질문 및 안건 의결 등 실시
김동규 의장 “새해도 도약하는 안산 시정 위해 적극 소통할 것” 다짐


안산시의회(의장 김동규)가 앞선 25일 제253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를 열어 시정질문과 안건 의결 등을 실시하고 5일간의 회기를 마무리했다.

이날 본회의에서는 3명의 의원이 시정질문에 나섰으며 22일부터 상임위원회별로 심의한 ‘안산사랑상품권 관리 및 운영 조례 일부개정 조례안’ 등 총 6건의 안건이 의결됐다.

윤화섭 시장과 일문일답 방식의 시정질문을 진행한 이기환 의원은 와 스타디움 공실 활용계획과 선부3동 실내체육관 건립, 달미작은도서관 증축, 안산시 태권도 시범단 창단, 화정천 동서길 교통체계 개선 관련 입장을 물었다.

김정택 부의장도 시장과의 일문일답을 통해 시 체육회 관계자의 임명 절차 문제와 최근의 안산도시개발 사장 퇴임, 올해 시 조직 개편과 관련한 결재 과정의 적절성 등을 짚으며 시 인사 전반에 개선을 촉구했다.

일괄질문 일괄답변 질의에 나선 강광주 의원은 세월호 봉안시설의 화랑유원지 설치와 관련해 장소 변경을 요구하고 모 종교단체의 와스타디움 무단 사용 사건의 감사 결과 보고가 늦어진 이유와 올해 대관 계획 등에 시의 답변을 요청했다.

당초 질의자였던 김태희 의원은 원만한 회의 진행을 위해 안산시 청년정책 추진 현황 점검 및 청년 정책 제안과 안산문화예술의 전당 운영 개선 방안 내용을 담은 질의를 서면으로 대체했다.

시정질문 뒤에 실시된 안건 의결에서는 상임위 심의 결과대로 ‘안산사랑상품권 관리 및 운영 조례 일부개정 조례안’을 비롯한 3건은 수정안 가결, 「참좋은지방정부협의회」운영 규약 동의안 등 3건은 원안 가결됐다.

이날 시정질문에 앞서서는 현옥순 의원이 안산시 협치 활성화를 위한 기본 조례 제정에 따른 문제점 개선과 도시 미관 저해하는 홍보 시설물 관리 철저를 주제로 5분 자유발언을 진행하기도 했다

김동규 의장은 폐회사에서 “이번 회기를 통해 2019년도 시의 시정운영 방향 및 부서별 중점 추진사항과 신규사업 등을 파악할 수 있었다”면서 “새해에도 안산 시정이 도약하는 한해가 되기를 바라며 시의회도 이를 위해 집행부와 적극 소통하겠다”고 밝혔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기사가 맘에 드셨다면 후원을 부탁드립니다.
새마을금고 9003-2246-6713-5 예금주 이영주

기사목록보기   기사프린트하기
가장 많이 본 기사
[인터뷰]“채식은 인간으로서 최...
현대건설 ‘힐스테이트 동탄 2차...
도, 공공부문 비정규직 보호 교...
유튜브 강타한 ‘꽃냥이 패밀리...
화성서부서 마도파출소 삼삼오오 ...
[탐방] 건강해지고 싶어? 사사...
[인터뷰]“함께 있는 매순간이 ...
[인터뷰] 내일은 유도왕 제2의 ...
김철민 국회의원 ‘농어업인안전...
기부자 두 번 울리는 기부금 카...
[인터뷰] 잃어버린 시간 짓밟힌...
신재생에너지 활성화 위한 태안 ...
페북 외국인 친구 선금유도 “믿...
삼성중공업 거제조선소 근로자 자...
[동행취재] 사랑과 의지로 희망...

와이뉴스에서 알립니다.
와이뉴스 사령 - 차신혜 기자
와이뉴스 사령 - 임헌우 기자
<와이뉴스 사고(社告)>
와이뉴스 사령 - 이정희 고문위원
와이뉴스 시민기자·영업사원 모집








회사소개 | 이용약관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 커뮤니티 | 2019년 전체접속자 : 1,140,560 / 오늘접속자 : 18,012

와이뉴스 / 발행인 이영주 / 발행일 : 2017.05.29 / 제보광고문의 whynews1@naver.com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고화로 31번길 13 와이뉴스
등록번호 경기 아 51554 / 등록년월일 2017.05.16 / 청소년보호책임자 이영주 / 편집·본부장 이영주
Copyright(c) 2017.05 와이뉴스. All Rights reserved. Supported by Social-Worker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