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사회 경제 문화 교육 오피니언 기획 세계/외신 자연 커뮤니티
 


 정치 
 사회 
 경제 
 문화 
 교육 
 오피니언 
 기획 
 세계/외신 
 자연 


기사 > 교육

기사목록보기   기사프린트하기

새 깃털로 전기 생산
기사입력 2019-05-31 10:30:13 | 최종수정 2019-05-31 10:33:17



전남대 학부4년생들 연구논문 발표
JCR 상위 1.5% 국제학술지에 실려

새의 깃털로 전기를 생산할 수 있다는 연구논문이 나왔다. 연구는 대학 4학년들이 수행하고 유력한 국제 학술지에 실렸다.

전남대학교 고분자융합소재공학부 박종진 교수 연구팀의 조유장·이경수 학생(사진 순서대로) 은 경희대 최덕현 교수팀과 최근 2년동안 연구해 얻은 이같은 내용의 연구논문을 공동 1저자 자격으로 에너지분야 상위 1.5%(JCR)인 국제학술지 ‘나노 에너지(IF=13.12)’ 5월호에 발표했다.

이들은 자연에서 다양하게 진화된 다층구조의 나노 구조체를 갖는 새의 깃털이 기존의 고분자 마찰 전기소재들과 비교했을 때 더 넓은 마찰면적과 낮은 풍속에서도 높은 효율을 얻을 수 있음을 밝혀냈다.

예를 들어 독수리가 사냥을 위해 빠른 속도로 내려오려면 몸의 부피와 날개를 최대한 줄여 마찰면적을 좁히고 반대로 기러기와 같이 장시간 비행하는 철새들은 양력을 만들기 위해 날개를 최대한 크게 펴 마찰면적을 늘이면서 마찰력을 높인다는 점에 착안했다. 새의 깃털이 바람의 속도에 따라 변하는 독특한 구조를 갖고 있어 마찰전기 생산효율이 훨씬 높아진다는 것이다.

실제로 이 연구결과 새의 깃털이 기존 고분자 물질에 비해 최고 10배의 전력을 생산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논문은 다양한 깃털의 다층 나노구조에 따라 공기역학적인 마찰 표면적 변화가 발생되는 현상을 학계에 최초로 보고했다는 자체도 주목받았다.

천연염료인 ‘헤마톡실린’을 깃털에 코팅할 경우 표면의 질이 바뀌면서 정전기를 발생하는 에너지 수확 효율을 20% 증가시킨다는 사실도 확인했다. 또 이들 연구팀은 그동안의 연구가 음(-)의 대전물질에 대해서만 이뤄졌으나 처음으로 양(+)의 대전물질에 대해 연구를 시도했으며 연구 결과 기존의 양(+) 대전물질의 양(量)을 더 많이 늘려 마찰전기 생산효율을 높이는 데도 성공했다.

박종진 교수는 “학부생이 실험에 참여해 영향력 지수 10이상의 국제학술지에 제 1저자로 출판하는 것은 매우 고무적인 일이며 2년 동안의 노력이 새로운 현상을 발견할 수 있는 결과로 이어졌다”고 자랑스러워했다.

*논문원제: Rotational wind power triboelectric nanogenerator using aerodynamic changes of friction area and the adsorption effect of hematoxylin onto feather of based on a diversely evolved hyper-branched sructure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기사가 맘에 드셨다면 후원을 부탁드립니다.
새마을금고 9003-2246-6713-5 예금주 이영주

기사목록보기   기사프린트하기
가장 많이 본 기사
[인터뷰]“채식은 인간으로서 최...
도, 공공부문 비정규직 보호 교...
현대건설 ‘힐스테이트 동탄 2차...
유튜브 강타한 ‘꽃냥이 패밀리...
화성서부서 마도파출소 삼삼오오 ...
[탐방] 건강해지고 싶어? 사사...
가짜 가상화폐 투자 사기혐의 무...
[인터뷰]“함께 있는 매순간이 ...
[인터뷰] 내일은 유도왕 제2의 ...
김철민 국회의원 ‘농어업인안전...
[인터뷰] 잃어버린 시간 짓밟힌...
페북 외국인 친구 선금유도 “믿...
신재생에너지 활성화 위한 태안 ...
기부자 두 번 울리는 기부금 카...
삼성중공업 거제조선소 근로자 자...

와이뉴스에서 알립니다.
와이뉴스 사령 - 차신혜 기자
와이뉴스 사령 - 임헌우 기자
<와이뉴스 사고(社告)>
와이뉴스 사령 - 이정희 고문위원
와이뉴스 시민기자·영업사원 모집











회사소개 | 이용약관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 커뮤니티 | 2019년 전체접속자 : 4,570,615 / 오늘접속자 : 30,012

와이뉴스 / 발행인 이영주 / 발행일 : 2017.05.29 / 제보광고문의 whynews1@naver.com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고화로 31번길 13 와이뉴스
등록번호 경기 아 51554 / 등록년월일 2017.05.16 / 청소년보호책임자 이영주 / 편집·본부장 이영주
Copyright(c) 2017.05 와이뉴스. All Rights reserved. Supported by Social-Worker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