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사회 경제 문화 교육 오피니언 기획 세계/외신 자연 커뮤니티
 


 정치 
 사회 
 경제 
 문화 
 교육 
 오피니언 
 기획 
 세계/외신 
 자연 


기사 > 사회

기사목록보기   기사프린트하기

삼성중공업 거제조선소 근로자 자살
기사입력 2017-06-20 20:09:31 | 최종수정 2017-07-04 14:37:49


유가족 “과중한 업무 스트레스로 정신과 치료 중이었다”
삼성 측 “현재 경찰 조사 중으로 공식 입장 어렵다”

삼성중공업 거제조선소 정규직 근로자가 자살을 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20일 삼성중공업과 유가족, 경찰당국에 따르면 삼성중공업 거제조선소 정규직 근로자 L씨(40세)는 17일 새벽 2시경 자신이 사는 아파트 15층에서 사원복을 입은 채 뛰어내려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 유가족이 제시한 L씨의 정신과 상담 기록이다.

L씨는 2016년부터 삼성중공업이 시행한 희망퇴직제도와 과중한 업무 스트레스로 그 간 정신과 치료와 해당 약물 치료를 병행하고 있었던 것으로 밝혀졌다.

유가족 측이 제시한 자료에 의하면 주변 지인들은 “누굴 찍어 ‘쟤 왜 못 내보내? 업무 압박 더 줘!’ 하면 상대방이 나가 떨어질 때까지 괴롭히는 패턴이었다”고 전해진다.


▲ 유가족이 제시한 주변 지인의 메시지 내용이다.

삼성중공업 거제조선소 측은 “현재 경찰 조사 중으로 공식 입장을 밝히기 어렵다”고 전했다. 이어 “산재 처리는 삼성 자체적으로가 아닌 근로복지공단 기준에 의거한다”고 밝혔다. 또 “2016년 시행한 희망퇴직은 1천500명 퇴직 후 현재는 종용이라거나 시행은 전혀 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유가족 측은 “정황을 종합해 볼 때 단순 자살이 아닌 업무 스트레스 우울증을 (삼성은)너무 가볍게 보는 것 같다”고 전했다.

사망한 L씨에게는 이제 생후 70일 된 여아가 있어 주위의 안타까움을 더하고 있다


/ 이영주 기자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기사가 맘에 드셨다면 후원을 부탁드립니다.
새마을금고 9003-2246-6713-5 예금주 이영주

기사목록보기   기사프린트하기
가장 많이 본 기사
[인터뷰]“채식은 인간으로서 최...
도, 공공부문 비정규직 보호 교...
현대건설 ‘힐스테이트 동탄 2차...
유튜브 강타한 ‘꽃냥이 패밀리...
화성서부서 마도파출소 삼삼오오 ...
[탐방] 건강해지고 싶어? 사사...
[인터뷰]“함께 있는 매순간이 ...
[인터뷰] 내일은 유도왕 제2의 ...
김철민 국회의원 ‘농어업인안전...
[인터뷰] 잃어버린 시간 짓밟힌...
기부자 두 번 울리는 기부금 카...
신재생에너지 활성화 위한 태안 ...
페북 외국인 친구 선금유도 “믿...
삼성중공업 거제조선소 근로자 자...
[동행취재] 사랑과 의지로 희망...

와이뉴스에서 알립니다.
와이뉴스 사령 - 차신혜 기자
와이뉴스 사령 - 임헌우 기자
<와이뉴스 사고(社告)>
와이뉴스 사령 - 이정희 고문위원
와이뉴스 시민기자·영업사원 모집








회사소개 | 이용약관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 커뮤니티 | 2019년 전체접속자 : 2,734,819 / 오늘접속자 : 11,274

와이뉴스 / 발행인 이영주 / 발행일 : 2017.05.29 / 제보광고문의 whynews1@naver.com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고화로 31번길 13 와이뉴스
등록번호 경기 아 51554 / 등록년월일 2017.05.16 / 청소년보호책임자 이영주 / 편집·본부장 이영주
Copyright(c) 2017.05 와이뉴스. All Rights reserved. Supported by Social-Workers.